'굴마을 낙지촌'에서의 맛있는 점심식사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며칠전에는 합정역 메세나폴리스 쇼핑몰 안에 있는 '굴마을 낙지촌'이라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사진과 함께 이식당에서 파는 메뉴들이 식당밖에 커다랗게 붙어 있어서 요리를 선택하는 것이 무척 수월했다.

​식당안의 풍경~

남도, 특히 해남에서 생산되는 굴과 낙지 등의 해산물로 요리하는 식당이라는 설명이 실내에 크게 붙어있다.

음식을 먹기 전, 아직 요리 맛을 보지 않았는데도 깨끗한 내부와 친절한 직원들의 태도가 비교적 믿음을 주는 느낌이다.

​이건 반찬으로 나온 것이다.

반찬들도 양념이 잘된 밥과 곁들여 먹기에 충분히 맛난 맛이다.

하늘풀님은 뚝배기굴밥을...​

​나는 뚝배기낙지밥을 주문했다.

비주얼상 두 메뉴의 차이를 잘 모르겠다.

다만, 뚝배기 굴밥에는 팽이버섯이, 뚝배기 낙지밥에는 표교버섯이 담겨있는 것이 굳이 차이랄까?

가격은 둘 다 7,500원!

다른 메뉴들도 이와 비슷한 가격대이다.

​살짝 밥을 섞으니, 속에서 싱싱해 보이는 굴들이 나타났다.

이건 낙지밥 속에 들어있는 낙지들의 모습!

양념이 잘된 매콤한 낙지들이 밥과 잘 어울려 맛있다.

나는 얼큰한 요리에 밥을 먹고 싶었는데, 아주 잘 선택한 메뉴였다.

하늘풀님도 나도 싹싹 남기지 않고 밥그릇을 모두 비웠다.

쌀쌀한 겨울, 따끈한 뚝배기속의 밥들이 기분을 더 좋게 해 주었다.

함께 곁들여 나온 미역국은 사진에 담지 못했는데, 간도 적당하고 맛있었다.

'굴마을 낙지촌'에서의 식사는 한끼 점심으로는 무척 만족스러운 식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