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전망대, 산자락의 특별한 전망대

안양에서 살기

이건 안양예술공원이 위치한 삼성산 산자락에 있는 ​한 전망대의 모습이다.

보통 산에 있는 전망대라면, 우뚝 솟은 바위 위에 정자가 놓여 있기 마련인데, 이 전망대는 무척 특별하다.

점점 좀아지는 구조물 가장자리로 난 경사로를 계속 올라가면, 구경하기 좋은 위치까지 올라갈 수 있다.

​안쪽은 이렇게 생겼다.

이 둘레를 뺑뺑 올라가야 하는데 보기에는 무척 길게 보이지만, 막상 올라가면 그렇게 힘들거나 길게 느껴지지 않는다.

​무엇보다 완만하게 이어진 비탈길이 노약자들에게 무척 편안해 보인다.

​한참 올라오니, 이제 제법 산의 위용이 드러나고 하늘도 파랗게 펼쳐졌다.

​기우뚱한 모습의 내부도 무척 예술적으로 느껴진다.

이런 전망대 덕분에 산을 올라가기 힘든 장애인이나 노약자들이 아름다운 관악산의 풍경을 구경할 수 있겠다 싶어, 나는 무척 마음에 들었다.

​이 전망대는 평범한 전망대는 아니다.

안양 공공예술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예술작품이기도 하다.

네델란드의 MVRDV의 '안양 전망대'(Anyang Peak)이란 제목의 작품으로 삼성산의 등고선을 연장하여 산의 높이를 확장하여 만든 전망대라고 한다.

그러고 보니, 전망대를 오르면서 본 바닦에 쓰여진 숫자는 어쩌면 삼성산의 높이를 적어놓은 것이었나보다.

전망대에서는 산성산과 관악산, 그리고 예술공원 일대의 모습이 훤하게 볼 수 있다.

이건 지난 초가을에 단풍이 아직 물들지 않은 때에 동생과 갔다가 찍은 사진이다.

단풍이 빨갛게 물들면 다시 꼭 오자고 약속을 했는데, 단풍이 들고 떨어지고 해가 바뀌고 함박눈이 내렸는데도 다시 가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