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주박물관의 무령왕릉 유물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곳은 국립공주박물관이다.

국립공주박물관은 백제 '무령왕릉'이 있는 공주송산리고분군 바로 옆에 있는데, 무령왕릉에서 나온 유물들을 보고 싶다면 이곳을 와야만 한다.

무령왕릉은 1970년대에 완벽한 형태로 발굴된 백제의 유일한 고분이다.

이 왕릉에서는 백제문화의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는 가치있는 유물들이 쏟아져나왔다.

그 유물들이 모두 '국립공주박물관'에 있다.

​마침, 내가 공주박물관을 방문했을 때는 '무령'이라는 제목의 특별전이 열리고 있었다.

​나는 거의 1년에 걸쳐 열리고 있는 특별전 말미에 방문을 하게 된 것이다.

​무덤 안에 있던 제기들의 모습!

청동으로 된 제기와 숟가락과 젓가락 한 쌍도 함께 발견되었다.

이 귀여운 동물은 상상의 동물이다.

죽은 사람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로, '진묘수'라고 한다.

아래는 박물관에서 본 '진묘수' 앞에 써 있는 설명이다.

진묘수는 후한대부터 나타나며, 뿔과 날개가 달린 상상의 동물로, 무덤을 지키고 죽은 사람의 영혼을 승선시키는 역할을 한다. 주로 돌과 흙, 나무로 만들었고, 물소나 돼지 등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된다.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진묘수는 머리에 뿔이 있고 몸에는 날개가 달려 있으며, 입과 몸통 일부는 벽사의 의미로 붉게 칠해져 있다. 각성암으로 만들어졌으며, 무게는 48.2kg이다.​

​이건 무령왕릉의 무덤 안을 밝혔던 등불의  '등잔'이다.

역시 아래는 박물관에 붙어있는 설명, 읽어보자!

무령왕릉에서는 6점의 자기 잔이 출토되었다. 6점 중 5점은 널방의 복숭아 모양 등감의 등잔으로 사용되었고, 1점은 널방의 흑유 병 주변 바닥에서 발견되어 술잔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5점의 등잔 안쪽에는 불을 피웠던 그을음 흔적이 남아있는데, 분석결과 들기름을 사용하였던 것을 알 수 있었다.이 잔들은 백자로 보는 견해가 우세했지만, 최근에는 청자로 보는 견해도 있다.

​이건 무령왕과 왕비의 관을 재현해 놓은 것이다.

​왕의 뒤꽂이!

왕의 머리 부근에서 발견된 것으로, 뒤꽂이로 사용된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왕의 보검과 부장품!

섬세한 금세공 기술이 무척 돋보인다.

​이건 왕비의 귀걸이이다.

왕비의 머리부분에서 발견된 두 쌍의 귀걸이 중 한 쌍!

섬세하고 화려한 백제인의 세공기술을 엿볼 수 있는 유물이다.


이 이외에도 청자항아리, 왕과 왕비의 신발, 머리받침 등 많은 유물을 볼 수 있다.

모두 역사적 연구가치가 높은 유물들이다.

위 사진은 무령왕릉 모형관에서 찍은 것으로, 발굴 당시 무령왕릉의 내부 모습을 재현해 놓은 것이다.

무덤 입구에 무덤을 지키는 '진묘수'가 눈에 띈다.


국립공주박물관은 공주여행에서 절대로 빼놓을 없는 곳인 것 같다는 게 내가 이곳을 방문하고 느낀 점이다.

게다가 얼마전 내가 국립공주박물관에 상설 '무령'을 새롭게 정비했다고 한다.

무령왕릉의 모습으로 재현해 더욱 현장감있는 전시실을 만들었다고 하니, 꼭 가보기를 권한다.

나도 다음에 공주를 가면, 국립공주박물관을 다시 가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