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님바지로 치마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 사진은 '데시구알' 데님바지를 자른 것이다.

데시구알 옷들은 디자인이 너무 예쁘고 색상도 마음에 들어, 무척 좋아하는 옷들인데... 작아졌다!

특히, 뱃살 때문에... ㅠㅠ

살을 빼서 입으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살이 빠질 기미는 보이지 않고 옷장은 못입는 옷으로 터질 지경이다.

리폼을 하는 것이 낫겠다!

나는 과감하게 밑위 부분을 싹둑 잘랐다.

​그리고 긴 바지는 솔기를 뜯고 중간을 잘라, 네 조각으로 만들었다.

이 조각들은 치마를 만들기 위해 사다리꼴 형태로 재단한다.

​잘라놓은 밑위부분과 둘레가 맞도록 길이를 잘 재가면서 최대한 위폭은 좁고 치마단은 넓게 마름질한다.


​조각들을 서로 이어붙인다.

솔기부분을 바깥에서 다시 한번 눌러 바느질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그래야 맵시있는 치마가 된다. 

둥글게 이어붙인 치마단을 잘라놓은 것과 연결한다.

앞에서서 처럼 치맛단을 연결한 뒤에도 바깥에서 다시 한번 눌러 박는다.

완성된 모습!

치맛단에 주름이 부드럽게 잡히는 귀여운 치마가 되었다.

배가 살쪄서 작아진 옷으로 치마를 만들어 입으면. 좋아하는 옷을 분위를 바꿔서 좀더 입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