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 나무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나무는 '무화과 나무'로, 며칠 전 우리 동네 온천 화단에서 본 것이다.

4월말, 무화과 나뭇잎들이 쏙쏙 돋아나고 있었다.

그렇게 자주 이곳을 드나들었는데, 무화과 나무를 알아본 것은 처음이라 너무 반가웠다.

나는 가던 길을 멈춘 채 세워져 있는 자동차들 틈을 헤치고 들어가 무화과 나무를 열심히 보았다.

​돋아난 무화과 나뭇잎들이 손바닥만한 크기로 자라 있었다.

녹색이기도 하고, 아직 어린 나뭇잎들은 연두빛 고운 빛깔을 띠었다.

​나는 무화과 나무의 이파리들을 열심히 사진에 담았다.

이렇게 가까이에서 관찰하기 쉬운 작은 무화과 나무는 처음 보기 때문이다.

​무화과 나무는 예수의 제자이면서 예수를 팔아넘긴 유다가 자살을 하면서 목을 맨 나무라는 전설도 있다.

그래서 꽃을 피우지 못한 채 열매를 맺는 저주를 받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물론 전설일 뿐이지만, 꽃 없이 열매를 맺는 나무라는 사실이 신기하기만 하다.


이날 본 나무엔 아기 주먹만한 무화과 열매들이 매달려 있었다.

무화과 나무와 열매를 이렇게 자세히 볼 수 있었던 건 행운이다.

아직 파란 무화과가 싱그러운 모습이다.

올해는 온천을 다니면서 무화과가 익는 과졍을 관찰해야겠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패랭이꽃  (0) 2017.05.19
5월의 꽃, 은방울꽃  (0) 2017.05.19
유칼립투스(Eucalyptus)  (0) 2017.05.18
무화과 나무  (0) 2017.05.03
할미꽃  (0) 2017.04.19
스코틀랜드의 국화, 엉겅퀴  (0) 2017.02.10
차이브(Chive), 향이 좋은 서양 부추  (0) 2017.01.27
비에 젖은 아름다운 이팝나무꽃  (0) 2017.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