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작은도서전 (현장아카데미)

문득, 멈춰 서서

​지난 4월 8일부터 15일까지 현장아카데미에서 열린 '세월호 작은 도서전'에 다녀왔다.

​예쁜 정원이 딸린 부암동의 현장아카데미를 찾았을 때는 노랗게 개나리가 피어있을 때였다.

​​​현장아카데미 사무실을 들어가기 직전 지나가게 되는 한 벽에 붙어있던 세월호도서전 포스터와 개나리가 어울려, 묘한 슬픔의 풍경을 만들고 있었다.

내가 무언가를 구경하러 온 것이 아니라, 무언가를 추모하러 왔다는 느낌을 받은 건 바로 이 풍경 앞에서였다. 

​이 도서전은 현장아카데미를 운영하는 원장님께서 세월호참사 이후 지금까지 출판된 출판물들 중 인문, 사회과학, 문학 계통의 책들을 모아 전시한 것이라고 한다.

'학자로서 책을 가장 가까이 하고 있는 상황에서 세월호와 관련한 책을 모아보면 어떨까' 생각하셨다고 했다.

​그 사이 이슈가 되었던 책들은 물론, 이런 책도 있었나 하는 다양한 책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전시된 책들을 보면서 열심히, 그러면서도 꼼꼼하게 책을 찾아 다니셨다는 느낌을 받았다.

게다가 이 도서전에 관심을 보인 분들이 많아, 노원구에서 전시가 이어진다는 소식은 반가웠다. ​

​군데군데 책뿐만 아니라 세월호와 관련한 추모물들도 눈에 띈다.

​​접시에 가득 담긴 세월호의 다양한 노란리본들은 현장아카데미 분들이 얼마나 세월호와 관련한 일에 적극적이셨는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이 가운데서 가장 나를 사로 잡은 것은, 바로 이 투박한 옹기대접에 담긴 물과 그 속에 떠있는 손톱보다도 작은 꽃한송이였다.

'생명이 곧 하늘입니다'라는 글이 쓰여진 나무받침에 받쳐 있었다.

나는 이걸 보면서는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소박하면서도 경건한...

화려하고 웅장한 무엇보다 이처럼 소박하고 작은 것에서 더 성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걸 이 옹기대접에 띄워놓은 꽃을 보면서 생각했다.

특히, 이날은 세월호 희생 학생의 두 어머님께서 아이들 이야기를 들려 주셔서 좋았다.

그들의 살아생전의 꾸밈없는 삶의 이야기가 현장아카데미의 분위기와 어울려 성스러움을 극대화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