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재 감독의 강연, '현대인의 죽음맞이'

유익한 정보

지난 5월 13일에는 예술의 전당에서 진행하고 있는 '죽음을 노래하다'라는 행사에서 영화감독 이창재 감독의 강연을 들었다.

이창재는 영화 '목숨'을 감독한 분으로, 이 영화는 우리나라 호스피스 병동에서 죽음을 앞두고 있는 분들을 밀착 취재한 다큐영화이다.

나는 '목숨'이 상영될 당시에 그 소식을 알고 있었지만, 이 영화를 보지 않았다.

죽음에 관한 문제를 직시하고 싶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이유였는데, 마침 이날 강연에서 이창재 감독은 참가자들에게 '목숨'을 무료로 보여준 것이다. 

​나는 '목숨'을 안보고 지나칠 운명이 아닌가보다라고 생각하면서 다소 부담감을 가지고 영화를 보기 시작했는데, 감동스러운 이야기에 영화가 끝날 무렵에는 이창재 감독님께 고마운 마음까지 들었다.

진지하게 죽음의 문제를 고민하고 싶은 분들께 이 영화를 권하고 싶다.

연세가 많고 편찮으신 아버지를 겉에 두고 있는 나에게는, 특히 많은 것을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무엇보다 이 영화를 보면서 현재 '호스피스 완화의료' 시스템 속에서 차근차근 죽음을 준비하고 계신 아버지를 생각하면서 아버지의 선택이, 또 우리 가족의 선택이 얼마나 현명했는지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이창재 감독의 강연도 무척 유익했다.

강연은 주로 '목숨'을 만들면서 목격한 죽음을 통해 깨달은 것을 이야기해 주는 시간이었는데, '살아온 모습대로 죽는다'는 이야기는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 지 고민하는 데 관점을 심어주는 이야기였다.

또 너무 바쁘게 일만 하면서 살아서는 안되며,'영혼을 성장시킬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이야기도 울림이 컸다.

이 말은 남은 생을 무엇에 집중하며 살아야 할지 고민하고 있는 내게 이창재 감독이 주는 중요한 이정표 같은 느낌이 들었다.

'어떻게 죽을 것인가?' 하는 질문은, 결국 '어떻게 살아야 하나?'란 실천적인 과제를 제시한다는 걸 많은 분들을 통해 배우고 있다. 

이창재 감독의 강연, '현대인의 죽음맞이'는 바로 이런 문제에 대한 성찰을 돕는 귀한 강연이었다.  

이창재 감독의 다른 다큐영화들을 좀더 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