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꽃, 별을 닮은 꽃

풀, 꽃, 나무 이야기

​이건 전주에서 본 도라지꽃이다.

이 꽃을 보면서 도라지꽃이 여름에 핀다는 걸 알았다.

어렸을 때, 우리집 화단에도 도라지꽃이 있었다.

도라지꽃은 꼭 별을 닮았다.

별을 닮은 꽃으로 말하자면, 돌나물꽃도 별을 닮았지만, 이렇듯 정확하고 딱 떨어지는 모습으로 별을 닮은 꽃은 도라지꽃이 으뜸이다.

소나기가 지나간 뒤, 물방울이 채 가시지 않아 더 싱그럽고 고왔다.

금방 그림속에서 튀어나온 듯 아름답다.

이렇게 탐스러우려면, 대체 도라지 나이가 얼마나 되야 할까?

갑자기 나는 도라지 나이가 궁금해졌다.

어렸을 때, 우리집에 있던 도라지만 해도 엄청 가냘프고 볼품없는 모습이었다.

그것도 잠시 한 두 해를 보았던 것 같은데... 이렇게 소담스러운 도라지는 꽤 나이가 있겠지?

혼자 생각했다.

여행객의 발길을 멈추게 했던 소담스러운 도라지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다양한 도토리들  (0) 2017.09.19
회화나무  (0) 2017.08.07
해당화, 울타리나무로 좋아요!  (0) 2017.07.22
도라지꽃, 별을 닮은 꽃  (0) 2017.07.07
수련, 아름다운 여름 꽃  (0) 2017.06.12
땅두릅  (0) 2017.06.02
패랭이꽃  (0) 2017.05.19
5월의 꽃, 은방울꽃  (0) 2017.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