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번집, 전주의 맛있는 콩나물국밥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전주여행을 갔다가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전동성당에서 가까운 '남부시장' 안으로 들어갔다.

시장안으로 들어간 것은 원래 그 고장의 맛집은 시장안에 있다는 걸 몇 차례 여행에서 확인했기 때문이다.

너무 배가 고픈 탓에 우리는 시장 안으로 깊숙히 들어가기 전에 발견한 30여년 전통을 자랑한다는 수식어를 내건 '삼번집'이라는 콩나물국밥집으로 향했다.

전주에 왔다면, 콩나물국밥을 빼놓을 수는 없겠다.

점심시간이 훌쩍 지난 늦은 시간이라, 식당안은 한산했다.

무엇보다 식당안으로 들어가 안심하고 자리에 앉은 건 맵지 않은 콩나물국밥을 주문할 수 있다는 종업원의 설명을 들은 뒤였다.

아무 말없이 우리 동네에 있는 한 콩나물국밥집에 들어갔다가 매운 국밥을 먹고 고생한 뒤로는 꼭 이를 확인하고 있다. ​

​주문을 하고 식당안을 둘러보았더니, 이 식당은 TV요리프로그램에 나간 경험이 있고, 많은 유명인들이 들른 이미 명성이 높은 맛집이었다.

맛집을 일부러 찾아다닌 것이 아닌데, 우리가 우연하게도 맛집에 온 것이었다. 

​게다가 삼번집 콩나물국밥은 값이 비싸지도 않다.

다른 메뉴들도 모두 착한 가격이다.

​전혀 맵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했을 때 나온 콩나물국밥!

수도권에서 먹어본 전주콩나물국밥과는 비주얼부터 차이가 나는 듯 하다. 

​그런데 국밥 옆에 수란이 한 공기 함께 나왔다.

​'이걸 어떻게 먹어야 하나?'

궁금해 하고 있는데, 벽에 수란 먹는 법이 친절하게 사진과 함께 설명이 되어 있다.

수란그릇에 콩나물국밥을 넣고 비벼서 거기에 김가루를 뿌려서 먹으라고 한다.

수란에 밥을 말고 있는 우리 곁으로 직원이 와서 밥뿐만 아니라 국물과 콩나물도 넣으라고 조언을 해 주셨다.

 다 비볐을 때의 모습!

맛은 어떨까?

우와! 고소한 것이 정말 맛있다.

수란에서부터 범상치 않은 맛이다.

​콩나물국밥의 유래와 먹는 법도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다. 

콩나물 국밥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위 글을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이것들은 함께 나온 반찬!

김치와 함께 두 종류의 장아찌와 오징어젓, 장조림이 나왔는데, 특히 이 반찬들과 콩나물국밥을 먹으니 더 맛있었다.

전주의 콩나물국밥이 왜 유명한지 알겠다.

서울이나 경기도에 있는 전주콩나물국밥이라는 간판을 단 음식은 진정한 전주콩나물국밥이라고 불릴 수 없겠다는 생각을 삼번집에서 콩나물국밥을 먹으면서 했다.

또 진정한 그 고장의 맛집은 재래시장에 가면 있다는 내 판단을 더 강화시켜 주기도 했다.

누군가 전주에 여행을 간다면, 나는 '삼번집'에서 콩나물국밥을 꼭 먹기를 권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