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정 농가레스토랑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이곳은 '비비정 농가레스토랑'이라는 곳으로, 동생과 익산에서 전주로 돌아올 때 거쳤던 '삼례'에 위치해 있다.

비비정은 이 근처에 있는 만경평야가 한눈에 내라다 보이는 아름다운 정자로, 바로 이 마을이 '비비정마을'로 불리는 데서 유래한 듯 하다.

​비비정 농가레스토랑은 연세지긋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비비정 마을에서 생산된 식자재를 이용해 요리해 판매하는 식당으로 유명하다.

그런 만큼 믿고 먹을 수 있음은 물론, 할머니들의 솜씨가 돋보이는 요리들로 한상이 차려진다.

사진 속 반찬들이 모두 한상에 나온 것이다. 

​여기에 오리고기와 수육이 덧붙여졌다.

나는 반찬이 너무 많아서 사진 한 장에 반찬을 다 담을 수가 없었다.

푸짐한 것보다 더 놀라운 것은 반찬들이 너무 맛있다는 것이다.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정갈하면서도 솜씨있는 맛있는 반찬을 먹으면서 우리는 먹는 내내 '맛있다, 맛있다'하면서 식사를 했다. 

​우리가 주문한 메인요리는 버섯전골!

원래는 여기에 쇠고기가 곁들여지는데, 우리는 고기를 빼고 전혀 맵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을 했다.

우리의 주문을 잘 반영해 나온 버섯전골은 정말 깔끔하고 맛있는 맛이었다.

​위 사진은 비비정 농가레스토랑의 메뉴들이다.

​또 기본반찬에 대한 설명도 자세하게 설명을 해놓아 더욱 믿음이 간다.

특별한 모임이나 손님접대를 위해서라면, 꼭 추천하고 싶다.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왔을 때는 그렇게 늦은 밤이 아니었는데, 식당을 정리하는 분위기였다.

뉘엇뉘엇 기우는 저녁무렵의 식당풍경도 아름답다.

비비정 농가레스토랑에서 식사는 동생이 사주었다.

맛있는 식사를 사준 동생이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