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무왕의 서동설화에 등장하는 마

유익한 정보


이 넝쿨은 '마' 넝쿨이다.

이 넝쿨의 뿌리가 바로 우리가 맛있게 먹는 '마'인 것이다.

나는 이 마넝쿨을 익산의 미륵사지 전시관 앞에서 보았다.



백제의 무왕이 건립했다고 전해지는 '미륵사'를 소개하면서, 친절하게도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마를 손수 심어서 보여주고 있었다. 

이런 친절함과 꼼꼼함이 무척 마음에 든다.

화분에 '서동설화 속 무왕이 캤다는 마'라고 적혀 있다.

어린 시절에 마를 캐서 시장에 내다팔아 생활했다 하여, '마동'이라고 불렸던 백제 무왕은 신라 진평왕의 딸인 '선화공주'를 아내로 맞이하기 위해 신라 어린이들에게 마를 나눠주면서 노래를 가르쳐준다.

그 노래가 '서동요'이고 서동요는 4구체 향가로, 국문학사 속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노래이다.

서동요는 '선화공주님이 밤마다 마동이와 정을 나눈다'는 내용이다.

이 노래가 궁궐까지 퍼져 선화공주는 쫓겨나게 되고, 마동이는 쫓겨난 선화공주를 아내로 맞게 된다는 이야기가 '서동설화'이다.



미륵사지에 와서 잘 자란 마 넝쿨을 본 것은 정말 좋았다.

자녀들한테도 좋은 시각 자료가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