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위빙핸들 다는법

찌꺼의 바느질방

며칠 전에 작은 퀼트 손가방을 만들면서 나는 이 가방에 '위빙핸들'을 달기로 했다.

지퍼를 달지 않고 옆구리가 안으로 들어가 접히는 가방은 심플한 핸들이 어울리는데,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핸들로는 위빙핸들이 이에 적격이다.

게다가 탑에 무늬가 꽉 차서 그 위에 핸들의 위치를 잡기 힘든 상황일 때는 사진속과 같은 디자인의 핸들이 좋다. ​

바이어스를 두르기에 앞서 핸들의 위치를 잡고 시침핀으로 고정한다.

그리고 그 위에 바이어스 테이프를 대고 재봉틀로 빙 둘러 바느질을 한다.

​바느질한 부분을 깊숙하게 꺾고 역시 빙 둘러서 두꺼운 면실로 홈질을 한다.

이때, 겉감과 접어 넣은 시접 부분이 잘 고정되도록 두껍고 긴 바늘로 깊숙하게 바느질 해준다.

이 단계 바느질이 가장 힘들다.ㅠㅠ

손목에 힘이 많이 갈 때가 바로 이때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시접부분이 깔끔하게 고정이 되지 않는다.

꼭 손바느질로 하지 않으면 안되는 단점이 있다.

손목에 보호대를 하고 바느질 하기를 권한다.


이제 바이어스를 꼼꼼하게 접어서 공고르기 한다.

바이어스는 감싸주는 역할만을 할 뿐이다.

바이어스테이프를 두르고 나면 엄쳥 깔끔하게 완성이 된다.

옆구리를 묶어줄 끈이나 단추끈 같은 걸 다는 단계는 바로 이 단계에서이다.

시침핀으로 이런 끈들을 잘 고정시킨 뒤에 바이어스를 공고르기한다.

​​​바이어스를 다 두른 뒤, 핸들의 모습이다.

보시다시피 가방 겉면에는 바이어스테이프가 없다.

단추를 달 부분도 시침핀으로 표시를 해놓는다.

드디어 완성된 모습!

바이어스테이프가 가방 겉면에 드러나지 않는다고 해서 안 보이는 건 아니다.

가방의 생김새 때문에 바이어스 테이프는 사방에서 너무 잘 보인다.

그런 만큼 가방과 잘어울리는 색상의 천을 골라 깔끔하게 다는 것이 중요하다.

위빙핸들은 재봉틀로 잘 박혀서 튼튼하게 고정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가격도 가죽핸들보다 싸서 빈티지풍 디자인에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