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시바느질, 컵받침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여름은 모시 바느질의 계절이다.

모시는 꺾이는 특성이 있어서 습기가 높고 더운 7월에서 8월 두달 간만 바느질할 수 있다.

그래서 늘 여름만 되면 그동안 못했던 모시 바느질을 몰아서 하곤 했는데...

올해는 손목이 아파서 손바느질을 멀리하다 보니, 모시 바느질도 못한 채 8월이 지나가고 있었다.

아쉬운 마음에 수년 전에 조각보를 만들다 남은 조각들로 컵받침이나 만들어야겠다 생각했다.

이것은 재봉틀을 이용해 쌈솔로 연결한 조각이다.  

​정사각형으로 두 개를 마름질했다.

가장자리에 뼈인두(헤라)와 인치자를 이용해 시접을 접어 준다.

​나는 1/4인치를 뼈인두로 긋고 시접을 접었다.

그리고 접힌 시접만큼의 넓이를 다시 뼈인두로 긋고 접는다.

모시바느질을 할 때, 뼈인두는 필수품이다.

인치자 대신 시접자로 하면 된다.

시접자로 할 때는 0.7cm 넓이로 넓이로 시접을 접으면 된다.

이걸로 선을 긋고 접지 않으면, 솔기를 접을 수가 없다.

접힌 부분을 감칠질로 바느질한다.

사각사각 손힘이 제법 많이 드는 마무리이다.

이번 여름에는 컵받침 가장 자리를 꿰매는 걸로 모시바느질을 맛보았다.

쥬스를 담은 유리컵들을 받치면 시원해 보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