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Soosa)스시뷔페에서 맛있는 점심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지난주 금요일에는 오랜만에 막내동생을 만났다.

동생과 점심식사를 하러 간 곳은 분당 미금역에 있는 수사(Soosa)스시뷔페!

내가 맛있는 걸 많이 먹을 수 있는 데를 가고 싶다고 하자, 동생이 나를 데리고 간 곳이 수사 스시뷔페였다.

​스시들이 종류별로 너무 많다.

생선은 물론, 가지, 삼겸살 등 평소에 맛보기 힘든 스시들까지 다양한 재료로 만든 스시들이 가득하다.

얇게 자른 쇠고기에 김치를 약간 곁들인 '우삼겹김치롤'!

평소 쇠고기를 자제하고 있지만, 맛을 봐야겠다.

​동생은 우리 동네에는 이 식당이 없는 것 같다고 하니까, '그럴리가 없다!'며 믿지 않았다.

​아니나 다를까? 자주 드나들던 백화점 식당가에 수사 스시뷔페가 있었던 것이다.

현재는 백화점 문을 닫아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지금껏 모르고 있었던 것이 안타까웠다.ㅠㅠ

​스시뿐만 아니라, 볶음밥과 어묵, 파스타들도 있다.

​다양한 샐러드도 준비되어 있다.

​이건 내가 첫 접시에 담아온 것들이다.

나는 연어스시만 두쪽을 담고 나머지 스시와 캘리포니아롤들을 종류별로 하나씩 담았다.

맛있다~

​스시담는 데만 너무 열중한 나를 위해, 동생이 내 몪까지 생각해 담아온 샐러드! 

​나는 두번째로는 파스타들을 맛보고 싶었다.

그리고 좀더 먹고 싶은 스시들을 몇 개 더 담아왔다.

낙지를 얹은 스시는 특별한 느낌으로 은근 맛있다.

명란젓을 크림소스에 버무린 파스타는 맛이 나쁘지 않았는데, 좀 느끼하다.

더 먹고 싶은 맛은 아니다.

​치킨을 좋아하는 나를 위해, 동생이 담아온 치킨과 프렌치프라이드!

치킨은 맛있다.

보통 뷔페의 치킨은 대부분 너무 짠데, 이곳은 전혀 짜지 않다!

감자튀김은 조금 눅진거려 맛있지는 않았다.

사실, 이런 뷔페에서 쓰는 감자튀김은 냉동감자튀김을 쓰므로 맛난 걸 기대하는 것이 좀 과하다. 

​세번째로 담아온 건 볶음밥과 다코야키!

볶음밥은 맛있다.

다코야키는 보통!

이것들 외에 홍합탕도 먹었는데, 매콤하고 시원한 국물이 맛있다.

이제 더는 못먹겠다.

나는 이것들 외에 커피랑 케익, 파인애플 등을 후식으로 더 먹었다.

아이스크림도 먹고 싶었는데, 너무 배가 불러서 먹지 못했다.

수사는 평일 점심은 14,900원이고 저녁식사와 주말점심은 19,900원이란다.

친구들과 평일 점심 식사로는 좋아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