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무화과, 싱그러운 맛이예요!

유익한 정보

​이건 처음으로 사먹어 본 한살림 무화과이다.

한살림에서는 전남 함평군에서 생산되는 유기농 무화과가 판매되고 있다.

​잘 익은 무화과를 하나하나 깨지지 않게 포장을 해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판매되고 있다.

어찌나 정성스럽게 포장을 했던지 생산자가 귀한 마음으로 키운 무화과라는 걸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금방이라도 터질 듯 잘 익은 모습이다.

나는 사실 태어나서 무화과는 몇 번밖에 맛보지 못했다.

그런 만큼 내게 무화과는 익숙한 과일은 아니다.

​한살림 유기농 무화과는 어떤 맛일까?

​손으로 열매를 가르니, 부드럽게 과육이 갈라졌다.

속이 너무 싱그럽게 보여 군침이 고였다.

한입 무니, 예상대로 시원하면서도 싱그러운 맛과 향이 입안에 가득 퍼졌다.


그러나 한국의 토종 과일에 너무나 익숙한 나같은 사람에게 무화과는 조금 낯설다.

맛나게 두 개를 먹었지만, 꾸준하게 먹고 싶은 생각은 안든다.

물론, 무화과는 이국적인 맛이지만 그렇다고 거부감이 드는 맛은 아니다.

싱그러운 특별한 향취를 느끼고 싶다면, 한살림 유기농 무화과를 먹어보길 권한다.

이 사진은 지난 봄에 촬영한 우리 동네 온천 건물앞에 심어져 있는 무화과!

지금쯤 이 열매도 잘 익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