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그늘막, 안양시가 시민을 생각하는 마음

안양에서 살기

​이 거대한 파라솔은 '착한그늘막'이다.

올여름, 우리 동네 안양의 사거리마다 신호등 앞에 설치된 것으로 길을 건너려고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다.

'착한 그늘막'이라는 이름답게 여름내내 폭염 속에서 잠깐씩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었다. 

​더울 때는 햇볕을 피하게 도와주고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 속에서는 비도 피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착한 그늘말 안에서 올려다본 모습은 이렇다.

멀리서 보면, 이런 모양이다.

파라솔을 접고 펼 수 있도록 장치가 되어 있다.

이것들 덕분에 더운 여름을 한결 기분좋게 보냈다.

​착한그늘막은 안양시가 주민을 생각하는 마음이 섬세하게 담겨 있는 설치물이다.

여름과 가을이 지나...

겨울에 접어들자, 그늘막은 접혀 튼튼하게 포장이 되었다.

다시 여름에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