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초록마을 순창고추장과 매실고추장 비교

유익한 정보

초록마을 순창고추장은 우리집에서 먹는 고추장이다.

다른 식재료는 모두 한살림에서 생산된 것을 먹는데, 고추장만은 초록마을 순창고추장을 먹는다.

이유는 한살림 고추장은 너무 짜고 매워서 국물요리를 할 때는 맛있지만, 찍어 먹거나 초고추장으로는 맛이 없기 때문이다.

초록마을 순창고추장은 너무 맵지 않으면서 달착지근해 맛있다.

풋고추를 찍어먹거나 비빔국수 양념장으로 너무 맛있다.​

​그런데 다~ 먹었다.


어제는 고추장을 사러 초록마을에 다녀왔다.

마침 초룩마을은 세일중이었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순창고추장은 세일품목에서 제외되었다.ㅠㅠ

​그런데 바로 옆에 매실고추장이 할인중이다.

순창고추장 450g이 9,900원, 매실고추장 900g은 12,000원이다.

원래 가격은 16,000원!

가격차이가 많이 난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매실고추장을 먹어보자!

초록마을에서 매실고추장은 처음 맛보는 것이다.

집으로 돌아와 맛을 보니, 순창고추장보다 약간 맵고 짜다.

전통 재래 고추장의 맛이 좀더 돋보이는 맛이다.

충분히 맛있다.

초고주장을 만들면서 설탕을 조금 더 넣으니, 예전과 거의 비슷한 맛이 되었다.

사람에 따라서는 매실고추장이 더 맛있다고 할 정도로 매실고추장도 맛있는 맛이다. 

찌개를 끓일 때나 조림용 재료로는 매실고추장이 더 깊은 맛을 낼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