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 산행, 이수봉 가는길

문득, 멈춰 서서

청계산 과천메봉에 올라가서 점심식사를 마친 걷기모임 멤버들과 이수봉을 거쳐 하산을 하기로 했다.

과천매봉에서 이정표 '청계사' 방향이 이수봉으로 향하는 길이다. 

어차피 과천매봉에서 청계사방향으로 하산을 하길 원한다면, 이수봉으로 향하는 길의 1/3은 온 셈이다.

조금만 기운을 낸다면, 이수봉을 가기가 어렵지는 않다.  

​이 지도는 과천매봉에서 이수봉 가는 길에 걸려 있는 지도이다.

과천매봉에서 내리막길을 따라 내려오다가 이름도 제대로 붙여지지 않은 388.8산 봉우리를 하나 넘어야 한다.

그러고도 오르막과 내리막이 반복되는 작은 산고개를 넘어서 이수봉으로 향했다.

​청계산은 흙산으로 되어 있고 활엽수로 빽빽해 걷기가 너무 좋다.

걷는 내내 시원한 그늘 밑을 걸을 수 있다.

​헬기장도 지났다.

​의왕시에서 붙여놓은 이정표가 이수봉이 1,480m 남았다고 써놓았는데, 이건 아무리 봐도 오타가 분명해 보인다.

아마도 1.48m가 남은 모양이다.ㅋㅋ

곧 도착할 것이다.

​따갑지 않은 포근한 볕이 은근히 비추는 산허리를 걷다가 방향을 급하게 바꾸면서 가파른 계단이 나타났다.

지도에서 본 걸 생각한다면, 이 계단이 이수봉 직전에 거칠 마지막 난코스이다.

물론, 가파른 계단이라고 하더라도 그렇게 힘든 길은 아니다. 

​산을 오르다가 멈쳐 멀리 구비구비 이어지는 풍경을 구경했다.

​그러다가 도착한 전망대!

이수봉 직전, 전망대에서 바라보이는 풍경이 너무 아름답다.

저 멀리 보이는 산은 관악산이다.

한 덩어리로 이루어진 관악산을 잘 볼 수 있는 데가 이보다 더 좋은 데가 있을까?

아름다운 풍경이다.

​성남시와 의왕시가 겹쳐지는 이 산길은 성남시에서는 '누비길'로 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수봉에서 매봉, 청계사에 이르는 길을 누비길이라는 이름으로 정해 놓았다.

​이수봉은 해발 545m 높이의 봉우리이다.

봉우리 둘레에는 등산객들이 쉴 수 있도록 데크가 잘 설치되어 있었다.

청계산에서 이수봉을 올라오는 코스가 너무 좋다.

중간중간 가파른 오르막이 있지만, 그렇게 괴로운 길은 아니다.

무엇보다 청계산은 포근포근 밟히는 흙길이 참 좋다. 

이 아름다운 소나무들은 이수봉 정상에 있는 소나무들이다.

고개를 들어 카메라를 하늘로 향하면, 이런 풍경을 찍을 수 있다.

우리들은 이수봉에서 하산은 청계사로 향하는 길을 택했다.

이 길은 빨리 내려갈 수 있는 대신 비탈이 심해서 조심해서 내려가야 한다.

그 길 중간에 시원한 계곡도 지날 수 있다.

신발을 벗고 계곡물에 발도 담글 수 있는 행운을 누릴 수 있으니, 이수봉 하산 코스는 그 길을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