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류나무와 잘 악은 석류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나무는 석류나무이다.

지난주 방문한 상주의 지인댁에서 석류나무를 발견했다.

탐스러운 석류가 달려 있지 않으면, 석류인지도 몰랐을 것이다. 

​어른 주먹보다도 더 큰 석류다!

석류가 익는 계절이 가을 이맘때인가보다.

나무에 달려있는 이렇게 커다란 석류를 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어렸을 때 할머니댁에도 석류나무가 있었다.

할머니댁에 있는 석류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아주 작은 크기였다. 

그것을 사촌들과 따서 맛을 본 적이 한번 있는데, 너무 셔서 도리질을 하고는 더는 손을 대지 않았더랬다.

상주에서 본 것은 그 석류와는 차원이 다른 모습이다.   

​껍질이 스스로 터질 듯 익었다.

​이보다 아래 달려 있는 이 석류는 곧 터질 것 같다!

​보기만 해도 예쁜 열매이다.

나는 망설임없이 지인에게 석류가 터질 듯 익었다는 사실을 알리고, 그것을 따서 먹자고 졸랐다.

아침식사를 마친 뒤, 뜰로 나와 커피 한잔과 석류 한 알을 따서 함께 먹었다.

입안에서 톡톡 달콤하면서도 시원한 석류알이 부서진다.

입이 쩍 벌어지도록 탐스럽게 익은 석류는 과일가게에서 사서 먹었던 석류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달콤하다.

석류는 갱년기 여성들에게 좋다고 하니, 많이 먹으면 좋겠다.

이날 석류나무를 본 것도, 거기서 직접 딴 열매를 맛본 것도 너무 좋았다.

풍성한 가을이라는 것이 실감나는 아침이었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기똥풀  (0) 2018.05.05
겨울, 아름다운 산수유열매  (0) 2017.12.18
누리장나무, 가을 누리장나무 열매  (0) 2017.11.08
석류나무와 잘 악은 석류  (0) 2017.10.30
달맞이꽃과 낮달맞이꽃 비교  (0) 2017.10.08
산초나무와 가을의 산초열매  (0) 2017.09.19
가을, 다양한 도토리들  (0) 2017.09.19
회화나무  (0) 2017.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