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홍천 공작산 등산, 약수봉 가는길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

​홍천에 있는 공작산은 마치 공작이 날개를 편 형상처럼 산이 아름답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지난주 늦은 가을 우리는 공작산으로 향했다.

공작산은 규모가 큰 산이다.

정상을 포함해 유명한 봉우리들이 여럿 있는데, 그 중에 우리는 가장 가기 쉽다는 약수봉을 산행하기로 했다.

약수봉은 홍천 버스터미널에서 수타사 방향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종점인 수타사 앞에서 내려서 가면 가장 아름다운 코스를 갈 수 있단다.

버스에서 내려 조금 앞으로 걸어가면, 이런 이정표를 만날 수 있다.

'등산로'를 가리키는 방향으로 자세를 바꾸니, 커다란 다리가 건설중에 있었다. 

​주저하지 않고 성큼성큼 다리를 건넜다.

현재는 한창 마무리공사가 진행중이다.

나는 공사를 하고 있는 포크레인 옆을 과감하게 지나갔다.

다리를 건너자마자 약수봉으로 향하는 이정표가 나타났다.

3.7km밖에 되지 않는다니, 오전 중에 다녀올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같은 길에 약 1시간 가량 소요되는 '교육체험등산로'도 만들어져 있다.

자녀들과 등산에 대한 사전교육을 위해 이 탐방로를 걸어보는 것도 좋아보인다.​

등산로 입구는 가파른 오르막으로부터 시작된다.

나무계단이 안전하고 튼튼하게 놓여있었지만, 너무 가파른 탓에 계단마다 높이가 너무 높아서 올라가기가 쉽지는 않았다.

초반부터 숨차게 오르기 시작했다.

계단이 끝나는 지점에 오니, 어느새 400m를 올라왔단다.

계단 400m는 너~무 힘들다.ㅠㅠ​

​그러나 바로 나타난 키큰 소나무 숲길은 언제 힘들었나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아름답다.

금방 힘든 마음이 사라졌다.

약간의 경사일 뿐, 약수봉으로 향하는 공작산의 능선을 오르기 시작했다. 

약수봉가는 길에는 이런 안내판이 곳곳에 존재한다.​

우리는 넓게 펼쳐진 능선을 따라 약수봉으로 갈 것이다.

이 안내판에는 긴급상황에서 소방서에 보고하는 국가지점위치까지 잘 기록되어 있어서 매우 안심이 갔다.

그런데 다 지나와서 되돌아보면, 지도에 현재 표시점들은 약간의 착오가 있는 곳이 몇 군데 있다.

좀더 정확한 표시가 요구되는 사항이다. 

​길을 잘 가고 있는 모양이다.

계속 약수봉을 가리키는 이정표가 보인다.

​우웽~

그런데 가파른 내리막 등장!

밧줄이 달린 이 내리막을 내려가야 한다.

내리막을 내려가야 한다는 건 다음에는 이보다 더 높은 오르막을 올라가야 한다는 뜻!ㅠㅠ

​아니나 다를까? 힘들게 내려갔다가 다시 오름막을 힘들게 올라왔다.

다행스러운 건 다시 시작되는 오르막은 내리막길만큰 험하지 않았다.

약간 가파른 언덕을 오르다가 만난 능선은 다시 완만하고 걷기 좋은 산길이었다.

​나무들 사이로 보이는 건너편 봉우리를 넘어온 것이다.

사진으로는 그 형상이 정확하게 보이지 않는데... 한마디로  큰 산고개를 하나 넘어 두번째 고개를 넘고 있었다.

결국 우리는 이런 산고개를 세개나 넘었다.

루프가 쳐져 있는 내리막을 세 개나 내려와 다시 올라가는 걸 세 번이나 반복했다는 의미이다.

3.7km가 절대로 짧지 않은 산행이었다.  

​이제 마지막 길이다.

저 끝에 약수봉이 있을 것이다.

잎을 다 떨군 굴참나무들이 참으로 아름다웠던 산길이다.

힘이 들었지만, 약수봉으로 향하는 공작산은 명성 그대로 참 아름다운 산이다.

물론, 저 끝에 약수봉이 있을 거란 기대는 맞지 않아서 저 끝에서도 조금 더 산을 에워돌아 내려갔다 올라갔다하면서 좀더 걸어야 했다.

​그리고 나타난 약수봉!

해발 558m밖에 안되는 높이의 봉우리인데, 하도 산봉우리를 오르고 내리고 해서 그런지 너무 높은 봉우리같은 인상이다.

그러고는 우리는 1.5km밖에 되지 않는다는 '굉소' 방향으로 하산을 했다.

1.5km라지만, 너무 가파른 내리막길에 낙엽이 가득 쌓여서 엉금엉금 기어서 내려왔다.

낙엽이 많이 쌓인 길은 무척 미끄럽다.

게다가 그날은 스틱을 가지고 오지 않아서 정말 위험하고 힘든 하산길이었다.

가을에는 스틱을 꼭 챙겨야 한다는 걸 공작산을 산행하면서 알았다.

​언제부터인가 물소리가 우렁차게 들리기 시작했다.

계곡이 먼 발치에 있는 듯 하다.

제대로 온 것이 분명하다.

그러다가 나타난 데크가 바로 '굉소'로 우리를 이끌고 있었다.

​출렁다리가 나타났다면, 이제 다 내려온 것이다.

​아름답고 넓은 계곡이다.

여름에는 더 시원하고 아름답겠다.

계곡가장자리로 난 오솔길을 따라 버스를 내렸던 수타사정류장으로 향했다.

이 사진은 계곡 오솔길에서 바라본 공작산의 모습이다.

바로 저 산봉우리들을 넘어 내려운 것이다.

수타사에서 시작하는 공작산 산행은 회귀산행이지만, 같은 길을 걷지 않고 빙 둘러 내려오는 길이라 단조롭지 않은 길이다.

또 내려와서는 계곡과 수타사 구경까지 할 수 있으니, 경험거리가 풍부한 코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