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텐 나침반 노래가사

문득, 멈춰 서서

​이건 내 나침반이다.

20년 전 프랑스 유학시절, '길을 잃어선 안된다'는 강박에 싸여 있을 때 산 것이다.

나는 실제로 길을 찾을 때 쓰기 위해서가 아니라, 인생의 여정에서 길을 잃지 않기 위해서 나침반을 샀다.

이 나침반은 프랑스에서도 책상 서랍 안에만 있었고, 귀국한 뒤 세월이 많이 흐른 지금까지도 항상 서랍안에만 있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르는 사이, 스스로 망가지고 말았다.

그럼에도 방위가 전혀 맞지 않는 나침반은 서랍속에 그대로 있었다.

문득, '망가진 나침반을 그만 버려야 할까?' 생각했다.

그러나 처음부터 상징적인 의미로 산 것이니, 방위가 맞지 않는다고 해서 버릴 필요도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니, 어쩜 실제로 나침반은 없어도 상관없을지 모를 일이다.

​국카스텐의 '나침반' 노래는 내 이 나침반을 꼭 닮았다.

하현우는 나침반을 부를 때마다 "여러분, 가슴속에 나침반 하나 가져가세요!"라고 외친다.

그 말을 들었을 때, 나는 너무나 고독했던 타국에서의 젊은 시절이 생각나 눈물이 날 것 같았다.

나침반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느꼈던 그 시절... 나는 그래서 하현우가 이 노래를 작곡할 당시의 마음을 조금은 알 것도 같다.

나는 나침반을 샀고, 그는 가슴속에 나침반을 새겼다.

당시 나는 가슴속에 나침반을 간직하는 법을 몰랐다.

국카스텐의 '나침반'은 그래서 좋다.

내게 나침반을 가슴에 간직하는 법을 알려준 노래이기 때문이다.


나침반

내게 넌 말하네 이 길은 구원이라고

그의 그 마술에 모두 눈이 멀었네

넌 주문을 걸고 이게 정답이라며

너의 회색빛 웃음 속에 점점 식어간 네 눈은

긴 어둠이 널 기다리고 네 눈은 점점 식어가네

넌 길 잃어버리고 넌 절벽으로 떨어지네

줄게 네게

줄게 네게

보이지 않아도 숨을 쉬지 못해도 웃지 너는 날 보며

긴 어둠이 널 기다리고 네 눈은 점점 식어가네

넌 길을 잃었네 넌 길을 잃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