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송광사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전북 완주군에 송광사는 평지에 세워진 사찰로 산에 있는 절들과는 차이가 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선 일주문부터가 다르다.

마치 보통집 대문처럼 일주문에 열고 닫을 수 있는 문짝이 달려 있다.

'일주문과 사천왕문의 거리가 너무 가깝다' 생각했는데, 아니다 다를까? 이곳에서 남쪽으로 약 3km 떨어진 곳에 있던 것이 절의 영역이 축소되면서 점차 안쪽으로 옮겨지다가 1944년 이곳에 세워진 것이라고 한다.

일주문에서 일직선으로 나 있는 길을 따라 가면 송광사 경내가 금방 나타난다.

​일주문에 달려있는 용머리는 송광사가 얼머나 오래된 사찰인지를 알려주는 듯 하다. 

​자갈이 깔려 있는 송광사 경내는 무척 훤한 느낌이다.

대웅전 뒤로 야트막한 언덕이 있어서 아쉬운 대로 익숙하게 보아온 산사의 느낌도 준다.

​나한전이라고 이름 붙인 이 법당은 무척 소박한 모습인데, 그 단정하고 아름다움에 눈이 간다.

나한전으 효종 7년(1656년)에 지은 것으로, 안에는 석가모니와 십육나한이 모셔져 있단다.

근래에 몇 차례 보수를 함녀서 천정과 서까래 일부가 변형되었지만, 기본 구조와 부재는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서 17세기 사찰의 특징을 보여주는 건축물이다.

​'우렁차게 생겼다' 판단되는 대웅전!

그 앞에는 세운지 얼마 안되 모이는 당간지주도 세워져 있다.

당간지주가 대웅전 앞에 있는 건 송광사에서 처음 본다. 

​옆으로 긴 직사각형의 이 법당도 잘 생겼다.

기본적으로 송광사에 있는 기존의 법당으로 기상이 우렁차고 잘 생겼다는 인상이다.

그러나 이를 둘러싸고 있는 부속품들이 너무 생뚱맞다.

이 법당 앞 석등도 너무 크고 조형미가 없어서 건물과 안 어울리다.

세운지 얼마 안되는 모습이다.

석등이 없는 것이 훨씬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 

송광사에는 이렇게 군데군데 석조 구조물들이 세롭게 조성되어 있었는데, 하나같이 국적불명의 싸구려 같은 물건들을 앉혀 놓았다.

그것들은 없는 것이 더 낫겠다는 느낌을 준다.

​경내 중앙에 세워져 있는 종루 역시 다른 데서 보기 힘든 화려한 양식의 누각이다.

이 누각 역시 엄청 우렁차 보인다.  

​송광사 한 귀퉁이에는 스님들의 생활공간으로 판단되는 건물이 이렇게 소박하게 자리해 있다.

이런 데서는 나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소박미가 넘친다.

그 옆에 있는 누각도 평화롭기만 하다.

그러나 건물들이 여기까지만 있으면 좋았을 텐데... 송광사는 지금 공사가 한창이다.

경내 여기저기, 구성적인 아름다움은 생각하지 않고 건물을 아무렇게나 짓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공사가 한창이다.

안타깝다.​

​그런 안타까운 가운데, 그래도 내 마음을 사로잡는 건 대웅전 앞 계단 장식!

​'거북이 같다!' 생각하고 다가갔는데...

거북이는 아니다.

넙적한 입의 얼굴이 처음 보는 아이이다.

상상속의 동물인가? 너무 귀엽기만 하다.​

그리고 뒤뜰에서 본 커다란 보리수 나무!

키큰 보리수나무에는 열매가 주렁주렁 달려있다.

이렇게 한국 사찰에서 보리수나무를 본 것도 송광사에서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