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순두부로 순두부찌게 끓이기

찌꺼의 부엌

​한살림에서 판매되고 있는 '순두부'의 포장모습이다.

옛날에는 비닐튜브에 포장되어 있었는데, 이렇게 곽에 담으니 두부를 부서뜨리지 않고 더 맛나게 먹을 수 있어서 좋다.

​나는 한살림 순두부로는 주로 찌게를 끓인다.

순두부찌게로 가장 잘 어울리는 간은 새우젓!

먼저 준비한 채수에 무를 두껍게 채썰어 넣고 새우젓도 넣고 끓인다.

새우젓은 뚝배기 하나엔 이 정도 양이면 알맞다.

무가 끓는 사이에 다른 야채들을 준비한다.

​이번에는 양파와 팽이버섯을 곁들일 생각이다.

재료는 원하는 대로 넣으면 된다.

대파와 마늘도 쫑쫑 썰어놓는다.

​무가 끓기 시작할 때 순두부를 넣는다.

순두부는 통채로 뚝배기에 넣고 순가락을 이용해 큰 조각으로 잘라준다.

순두부찌게를 끓일 때, 순두부는 큰조각으로 자르는 것이 맛있다. 

끓는 국물이 튀지 않도록 조심해서 순두부를 넣는다.

화상주의!!

​순두부와 동시에 양파와 파, 마늘을 넣는다.

다시 끓기 시작하면, 가장 낮게 불을 낮춘다.

​이 모든 재료들이 끓으면 마지막에 팽이버섯을 넣는다.

팽이버섯이 익으면 요리가 끝난 것이다.

아래는 완성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