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주조각보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건 오래 전, 조각보를 배울 때 만들었던 조각보를 북북 다시 뜯어서 바느질한 조각보 탑이다.

당시에 조각보를 가르쳐 주셨던 선생님은 파랑계통의 천들만으로 조각보를 디자인해서 가르쳐 주셨다.

그러나 파란색으로만 이루어진 조각보는 너무 답답하고 예쁘지 않아서 결국 뜯고 만 것이다.

그리고 흰색 명주를 중간중간에 더 섞어서 탑을 완성했다.

역시 흰색이 섞여야 파랑도 돋보인다.^^

보더는 2"1/2 사이즈로 재단을 했다.

1/2"는 시접으로 쓰일 분량이니, 보더넓이는 2"가 될 것이다.

재봉틀로 보더를 두르고...

​뒷감도 흰색명주로 마름질한다.

모양이 뒤틀리지 않도록 시침핀을 집어가면서 뒷감과 바느질한다.

창구멍을 남기는 걸 잊지 않도록!

​뒤집어서 창구멍은 공그르기로 바느질해서 막는다.

가장자리가 잘 맞도록 다리미로 꼭꼭 눌러준다.

이게 끝은 아니다.

사실 조각보는 이제부터가 시작일지도 모른다.

민믿한 조각보에 생기를 넣어주는 작업은 이제부터다.

완벽하게 가장자리가 잘 다려지지 않았을 때는 시침핀을 꽂아서 끝을 맞춘다.

​세발상침으로 가장자리를 꿰맨다.

세발상침을 하는 것은 장식적인 면도 있지만, 뒷감과 꼭꼭 눌러주는 역할도 한다.

​둘레를 세발상침으로 모두 둘렀다.

풀기 때문에 안쪽을 두룰 때는 조금 손목이 아프다.

작은 사이즈로 만들 때는 안쪽에는 세발상침을 안 하는 것이 더 시원해 보이고 예쁘다.

조각보 안에는 쌍미르(박쥐장식)를 만들어서 군데군데 달아준다.

역시 장식적이면서 뒷감과 꼭 붙어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중앙에 손잡이도 단다.

보관할 때, 매달아놓기 좋고 덮는 용도로 쓸 때는 예쁘기도 하다. 

이 파란색 천들은 천연염색은 아니다.

천연염색이 아닌 천들은 물이 빠지지 않아서 쓰기 편리하고 색깔도 오래도록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

누구나 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니, 이 조각보는 선물용으로 참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