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똥풀

풀, 꽃, 나무 이야기

​5월 초, 우리 동네 하천가에는 애기똥풀이 한창이다.

새로 돋아난 연두빛 풀들 틈에서 샛노란 꽃들이 눈이 부실 지경이었다.

애기똥풀은 줄기를 꺾으면 그 속에서 노랗기도 하고 붉기도 한 액체가 나온다.

그것이 마치 아기의 똥같다 하여 애기똥풀이 되었다.

그 액체가 원료가 되어 애기똥풀로는 천연염색을 할 수 있다. 

​나도 애기똥풀을 꺾어다가 명주에 물을 들여본 적이 있다.

알루미늄을 매염제로 해서는 아이보리색을, 철 매염으로는 카키색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시간이 오래되면, 검으틱틱하게 변해서 일반적으로 천연염색으로 선호하지 않는다.

물론, 염색한 것이 검게 변할 정도로 오래 쓰지 않아서 그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같은 색상을 얻을 수 있는 다른 염료가 많아서 나도 딱 한번 체험학습용으로 해보았을 뿐이다. 

​날이 맑고 따스했던 이날은  한참 동안 애기똥풀 꽃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번에는 염색이 아니라 프랑스자수로 수를 놓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수를 놓으려면, 이렇게 가까이서 찍은 사진들이 많아야 한다.

그래야 디테일을 살려서 디자인을 할 수가 있다.

​그래서 카메라를 더 바싹 대어 꽃들을 중심으로 사진을 찍었다.

수를 놓을 때, 꽃봉우리들을 빼놓을 수는 없다.

​이렇게 크게도 한장 찍고!

노랗기도 하고, 빨갛기도 한 동글동글한 꽃봉우리가 귀엽다.

올봄은 애기똥풀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한 기념으로 애기똥풀을 꼭 수놓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