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리댄스 의상 수선하기

찌꺼의 바느질방

​위 사진은 밸리댄스 치마로, 사진속처럼 힙스카프가 달려 있는 상태로 판매된 것이다.

그러나 나는 키가 너무 작은 관계로 스탠다드한 사이즈로 나온 치마는 너무 길다.

어떻게 줄일까, 고민하다가 치마단을 줄이는 것보다 힙스카프와 치마를 떼어내기로 했다.

이렇게 하면, 치마와 힙스카프를 다른 의상과도 매치해서 입을 수 있어서  좋겠다는 게 내 생각이다.   

​장식이 화려한 허리의 솔기를 뜯는 번거로움 없이 그저 가위로 뚜벅뚜벅 잘랐다.

치마의 파랑부분이 조금 달려있지만, 그냥 이대로 쓸 생각이다.

​치마는 키에 맞게 손가락 두 마디 정도 길이를 잘라내고 시접을 접어서 손바느질로 꿰맸다.

그러고는 솔기 사이에 고무줄을 넣었다.

위 사진은 고무줄을 넣은 치마의 허리부분!

​고무줄 치마로 완성!

잘라낸 천은 반을 접어서 주름을 잡아, 치마와 세트로 구입한 밸리탑에 프릴로 둘렀다.

​가슴이 너무 파진 듯 해서 조금 부담스러웠는데, 이렇게 프릴을 두르니 덜 야하면서 좀더 귀여운 느낌이다.

만족스러운 밸린댄스 치마와 탑이 완성되었다.

​게다가 별도의 힙스카스도 생겼다.

은색과 투명 비즈들로 화려하게 꾸며진 힙스카프는 아무 의상에나 잘 어울린다.

나는 찍찍이만 붙어 있는 이 힙스카프도 수선을 좀 했다.

춤을 추다가 찍찍이가 떨어지는 불상사가 난다면 큰일이기 때문이다. 

가장자리에 단추고리를 달고 장식과 어울릴만한 단추를 골라서 달았다.

이제, 힙스카프도 완벽해졌다.


댄스 의상은 몸에 맞게 고쳐서 입어야 춤을 잘 출 수 있다.

댄스복을 구입하면 늘 손봐야 하는 곳이 많지만, 마음에 들게 수선하는 것도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