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프랑스 소시송(saucisson) 맛있게 먹는법

유익한 정보

프랑스 슈퍼마켓에서 소시송(saucisson)을 발견했다.

소시송은 돼지고기를 건조시킨 일종의 소시지 같은 것이다.

우리나라의 음식과 비교한다면, 육포와 가장 비슷하겠다.

​나는 큼지막한 것으로 하나를 샀다.

가장 품질 좋은 돼지고기 넙적다리살로 만들었다는 말이 써 있기도 하고 1907년부터 운영되어온 회사 제품이라는 것이 신뢰가 갔다.

​소시송은 이렇게 생겼다.

꼬투리가 양철매듭이 아니라 실로 묶여 있는 것도 마음에 든다.

소시송은 비상식량으로 가지고 있으면 요긴하다.

식사준비가 제대로 안되었을 때, 빵만 있으면 소시송과 함께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비상식량이 아니더라도 소시송 샌드위치는 도시락으로는 아주 그만이다.

옛날 프랑스에서 유학을 할 때도 소시송만 넣은 샌드위치를 싸갖고 학교를 다니곤 했다.

소시송만 넣은 샌드위치는 물기가 생기지 않아 도시락으로 가지고 다니기 좋고 맛도 깔끔하다.

실제로 프랑스 사람들은 빵에 소시송만 넣어서 만든 샌드위치를 좋아한다. 

​소시송은 사진속의 두께로 써는 것이 적당하다.

이렇게 썬 뒤에 소시송을 둘러싸고 있는 내장같기도 하고 종이같기도 한 껍질을 손가락으로 벗긴다.

껍질은 돌돌 잘 벗겨진다.

이걸 빵 사이에 넣어 먹으면 된다.

나는 빵 두겹 사이에 소시송을 넣어서 먹는 걸 좋아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너무 짜다.

한국 프랑스 레스토랑에서는 포도주 안주로 소시송과 각종 치즈들이 나오기도 하는데, 소시송은 포도주 안주보다는 빵 사이에 넣어서 샌드위치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는 것 같다.

다른 재료를 넣지 않고 버터도 바르지 않고 빵에 소시송만 넣어서 먹는 것이 가장 맛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