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치마 만들기, 원피스리폼

찌꺼의 바느질방

​데시구알 원피스를 이용해서 앞치마를 만들어 보았다.

원피스로도 잘 입었지만, 너무 오래 입어서 지루하기도 하고 외출하기에는 낡은 옷이 되었다.

그렇다고 평상복으로 짐에서 입기에는 좀 불편하다

이런 상황이라면 과감하게 새로운 아이템으로 리폼을 해봐도 좋다.

​나는 단추가 앞에 길게 달린 자켓용 원피스의 허리를 싹뚝 잘랐다.

옷에 달려 있는 주머니들은 모두 살렸다.

앞치마 구석에 바싹 달게 되어서 실용성이 부족해 보이지만, 디자인으로는 부족함이 없다.

​나는 이 무늬를 살려서 앞치마를 만든 것이 너무 마음에 든다.

이 무늬는 원피스일 때도 원피스를 돋보이게 했던 장식이다.

​이 주머니는 충분히 쓸모도 있다.

끈은 한바퀴 돌려서 앞에 맬 수 있도록 길게 했다.

원피스의 남은 천과 밑단을 잘라서 허리와 끈을 만들었다.

좋아하는 원피스를 앞치마로 바꿔서 한참 더 잘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