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숲살림 기획전

유익한 정보

​한살림에는 매년 숲살림 기획전을 하고 있다.

숲살림 기획전에서는 우리가 숲의 나무를 조금이라도 덜 베도록, 자원을 순환하는 실천이 담겨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숲살림 기획전이 펼쳐졌다.

4월 1일부터 31일까지 벌어지는 이 행사를 위해서는 '자원순환카드'가 제공된다.

네가지 아이템의 실천활동을 하면, 스티커가 제공되고, 이 스티커를 다 채우면 폐식용유로 만든 세탁비누를 선물로 받을 수 있다.

나는 올해는 꼭 이 실천을 성공시키고 싶었다.

​가장 먼저, 그 사이 모은 우유곽 10장을 제출했다.

한살림 우유곽을 모아가면, 10장당 휴지 한 롤을 준다.

한살림 우유곽이 아니더라도 다른 우유곽을 가져가도 휴지로 교환 가능하다.

다른 우유곽은 15장당 휴지 한 롤을 교환할 수 있다. 

​그리고 이번에는 옷도 기증을 했다.

이 옷들을 팔아서 파키스탄 아이들에게 학교를 지어주는 기금을 마련할 거라고 한다.

​'우리가 모은 옷이 학교가 됩니다'라고 쓰여 있는 박스에 옷을 담았다.

나는 깨끗하고 좋은 옷을 골라 한보따리 챙겨서 갔다.

누군가를 돕는 일은 즐겁다.

​그러고는 기획전 기간동안 10% 싸게 판매하는 물품들 가운데 휴지도 한박스 샀다.

이런 할인 기간에 휴지를 장만해 놓는 것은 경제적이다.

또 빈병도 몇개 챙겨서 갔다.

이 빈병들은 평소 배송하시는 분께 반납하는 재활용빈병인데, 이날은 이벤트를 위해서 직접 챙겨왔다.

한살림에서는 빈병을 반납하면, 1개당 50원씩 적립을 해준다.

그래서 이날 150원을 적립받았다.

그리고 더불어서 카드의 스티커 네 개를 다~ 붙였다.

​위 사진은 스티커를 다 붙인 '자원순환실천카드'의 모습!

그리고 선물로 받은 세탁비누!

나 자신이 자랑스러워지는 순간이다.ㅋㅋ

한살림의 숲살림 기획전은 4월 30일까지 계속 되니, 아직 시간이 많다.

작은 것이라도 참여해서 경제적인 이득도 챙기고 자연살림 실천도 하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