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동공항에서 비행기 갈아타는 방법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비행기가 상해 푸동공항에 막 착륙을 했다.

비행기 창밖으로 보이는 '상해'라고 쓴 한자가 너무 아름다워, 내가 진정으로 한문의 나라인 중국에 도착했다는 것이 실감났다.

중국 땅을 밟아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중국을 방문하러 온 것이 아니라, 경유지로 잠깐 동안 공항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이건 순전히 유럽을 가기 위해, 중국 동방항공 비행기를 이용했기 때문이다.

중국을 경유하는 덕분에 나는 엄청 싼 가격에 프랑스행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었다.

프랑스 직항 비행기의 반값밖에 되지 않으니, 갈아타는 수고로움을 감수하기로 했다.​

​먼저 비행기에서 내리면, 외국인은 지문을 등록하는 장소로 이동을 해야 한다.

이 절차는 중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물론, 갈아타는 사람들까지 모두 거치는 절차인 듯 했다.

사진속 이정표를 따라 가면 된다.

'Foreigner Fingerprint Self-collection Area'는 외국인이 지문을 스스로 등록할 수 있도록 기계장치가 설치되어 있는 구역이다.

이 장소에 있는 자동기계 앞에서 한국어를 선택하면, 한국말로 안내 맨트가 나온다.

그 안내를 따라서 시키는 대로 하면, 지문을 쉽게 등록할 수 있다.

기계 앞에서는 줄선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급한 마음에 사진을 찍지 못했다.

​이 절차가 끝나면, 건강을 체크하는 단계를 밟는다.

바로 이렇게 생긴 구역을 통과해야 한다. 

아주 간단한 검사로, 그냥 지나가면 된다.

​이곳을 지나서는 환승구역으로 간다.

환승(Transfer)을 위해서도 안내문이 잘 설치되어 있다.

이곳이 환승검사 창구이다.

환승검사대는 셀프로 할 수 있는 곳과 검사원에게 할 수 있는 두 가지로 나눠져 있다.

나는 셀프 환승 등록대를 선택했다.

스스로 해보고자 했는데.... 우웽~ 잘 안된다.

별 어려움 없이 기계에서 시키는 대로 했는데...기계가 작동하지 않는다.ㅠㅠ

결국, 기계에서 셀프로 하려던 사람들은 모두 검사원 칸으로 다시 가는 번거로움을 경험해야 했다.

​검사원 앞에 다시 서서 통과!

이게 낫다!

​환승검사대를 지나면, 다시 출국심사장이 나온다. 

중국에는 어디나 사람이 많다.ㅠㅠ

​이 단계는 너무나 익숙한 장소의 모습이다.

공항 출국 심사대만 지나면 끝이다.

그렇게 도착한 푸동공항 게이트!

푸동공항에는 전세계 큰 도시로 가는 비행기들이 거의 다 있는 것 같다.

엄청 큰 규모의 국제공항이다.

게이트는 사람들이 편안하게 비행기를 기다릴 수 있도록 의자가 엄청 많고 시설도 잘 마련되어 있다.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기다리는 것이 전혀 불편하지 않다.

​식당이나 카페, 기념품가게들도 많아서 휴식을 취하거 쇼핑을 하기도 좋다.

게다가 한국식당도 있다.

나는 한국식당은 지나가기만 했다.

이도저도 싫다면, 그냥 공항 게이트에 설치되어 있는 ​자판기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음료수 자판기도 있고...

​스넥류나 컵라면을 파는 자판기도 있다.

이런 데서 간단한 간식을 사서 먹을 수도 있겠다. 

이것도 마음에 안든다면, 정수기에서 물만 마실 수도 있다.

이 물은 공짜이다.

푸동공항에는 이런 정수기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나는 대부분의 공항에서 목이 마르면, 생수를 사서 마시거나 카페를 가야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런데 이처럼 기본적인 욕구에 해당하는 목마름은 공짜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설비된 푸동공항에서의 경험은 내가 진정으로 사회주의 국가 공항에 와 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했다.

푸동공항이나마 중국을 잠시 들른 경험은 참 좋았다.

푸동공항을 경유해서 여행을 할 기회가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자신감을 갖고 시도하길 권한다.

전혀 어려운 절차가 아니므로, 모두 훌륭하게 해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