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의천의 벚꽃길

안양에서 살기

​이 사진은 우리 동네에 학의천가의 벚꽃길 풍경이다.

이 벚꽃길은 빨간색 아치가 시작되는 이 지점에서부터 똑같은 아치가 세워져 있는  비산인도교 앞까지 약 2km 정도 학의천을 따라 조성되어 있다.

몇 주 동안 만개한 벚꽃들이 동네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다.

​그러나 이제 벚꽃이 지려 한다.

군데군데 아직 떨어지지 않은 꽃잎들 사이로 초록잎들이 돋아나고 있었다.

길에는 떨어진 벚꽃잎으로 꽃밭이 되었다.

오늘 낮, 나는 바람에 흩날리는 벚꽃비를 맞으며 이 길을 걸었다.​

​바쁜 걸음을 잠시 멈추고 고개를 들어 파란 하늘과 함께 벚꽃 사진을 찍었다.

안녕! 

나는 올 봄, 행복하게 해준 벚꽃들에게 인사를 했다.

​위 사진은 지난주 학의천 벚꽃길을 찍은 것이다.

날씨가 흐린 탓에 이날 사진이 만개한 벚꽃의 눈부신 풍경보도 덜 예쁘게 나왔다.

​이날은 벚꽃이 한창인 한 날이었다.

학의천가의 벚꽃길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올망졸망 작은 벚나무들로 초라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점점 나무들이 자라면서 안양의 명소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벚꽃이 한창인 요즘같은 철이면, 동네 사람들의 산책코스로 인기가 높다.

​게다가 안양시에서도 학의천가의 벚꽃길을 조성하려고 무척 노력하는 모습이다.

이 어린 벚나무들은 올 봄에 새로 심은 나무들이다.

드문드문 이가 빠진 듯 비어 있는 틈에는 해마다 벚나무들을 새로 심고 있다.

죽은 나무들은 뽑아내고, 너무 촘촘하게 심겨진 나무들은 자리를 옮겨 잘 자라도록 부지런히 간격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올해도 새롭게 몇 그루의 벚나무가 심겨졌다.

이제, 아름다운 벚꽃을 다시 보기 위해서는 내년을 기다려야 한다.

해마다 더 풍성해지는 벚꽃을 보는 건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