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미스와 나자케어, 나잘스프레이 비교

질병과 함께 살기

​이 두 약병은 비염 때문에 쓰고 있는 '나잘스프레이'들이다.

나는 비염이 심해서 나잘스프레이를 항시적으로 처방받아 쓰고 있다.

매일 쓰는 것은 아니지만, 환절기나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는 꼭 사용하게 된다.

무엇보다 비염을 일으키는 상황이 되면 언제 어느 때고 쓰려고 외출할 때는 늘 간직하고 다닌다.

​수년 전부터 내가 사용하고 있던 것은 아바미스 나잘스프레이였다.

벨기에의 글락소 스미스 클라인에서 출시된 이 스프레이는 레버를 누를 때마다 일정한 양의 스프레이가 분사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 중앙에 투명용기에 들어 있는 약의 양이 보일 수 있도록 해놓아서 약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있는 것도 좋다.

​하늘색 레버에 엄지손가락을 얹고 누를 때마다 약이 분사된다.

120회를 쓸 수 있다고 표시되어 있다.

아바미스 나잘스프레이는 나쁘지 않았다.

그동안 써왔던 약들과 비교해, 효과가 좋아서 아바미스로 바꾼 뒤에는 계속해서 이걸 써왔다.

​그런데 이번달에 병원에 갔을 때는 의사선생님께서 다른 비염약을 권하시는 것이었다.

그저 한번 다른 것도 써보라는 식의 부담없는 권유였다.

나도 별 생각없이 그러겠다고 하고 다른 비염약을 처방받아 왔다.

이번에 처방받은 나잘스프레이는 '나자케어'이다.

유한양행에서 출시된 나자케어는 우리나라에서 만든 약이라는 사실이 무척 마음에 든다.

이왕이면 국산품을 이용하고 싶다.

'​나자케어' 나잘스프레이는 위 사진과 같이 분사되는 부분에 레버가 있다.

엄지 손가락으로 약병 밑부분을 받치고, 날개 모양으로 펼쳐진 부분에 검지와 장지 손가락을 걸쳐서 누르면 약이 분사된다.

두개의 나잘스프레이를 써보니, 나는 '나자케어'가 마음에 든다.

약의 효과는 두 약이 다 잘 듣는다.

품질은 비슷해 보인다.

그런데 나자케어가 코속에 넣은 부분이 길어서 코 깊숙히 분사가 더 잘 된다.  

이 점이 나자케어가 마음에 드는 가장 큰 장점이다.

두 약의 분사되는 부분은 위 사진과 같다.

왼쪽이 '나자케어'이고 오른쪽이 '아바미스'이다.

길이가 확연하게 차이가 나는 걸 알 수 있다.

더불어, 약의 용량이 나자케어는 한 병에 18g(140회)이고 아바미스는 10g(120회)이다.

가격은 비교를 해보지 않았지만, 한 병에 담긴 약의 양도 나자케어가 많아서 그것도 좋다.

또 날씬하게 생겨서 가방에 넣어 다니기도 더 편한 느낌이다.

무엇보다 손에 날씬하게 잡히는 '나자케어'의 느낌이 좋다.  

앞으로 당분간 의사선생님께 '나자케어'를 쓰겠다고 말씀드려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