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팔꽃 피는 과정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나팔꽃은 현재 내 침실 창가에서 자라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부터 나팔꽃을 기르고 있는데, 창에 쳐 놓은 갈대발을 넝쿨을 이루며 덮어 시원한 느낌을 주어 즐겁다.

게다가 꽃을 피워 여름내내 행복감을 선사해 주고 있다.

무엇보다 좋은 건 1년생 나팔꽃은 가을에는 씨를 남기고 모두 죽어서 사계절 내내 신경쓰며 돌보지 않아도 되니 힘들지도 않다. 

넝쿨을 이루며, 한없이 위로 올라가던 나팔꽃이 7월로 들어서자 한송이 두송이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하트모양의 큰 잎을 가지고 있는 이 나팔꽃은 애기나팔꽃이다.

파란색 꽃을 피우는데, 꽃이 작다.

​요즘은 아침마다 두송이, 세송이 반갑게 꽃을 피운다.

나팔꽃들은 어찌나 아침 일찍 피고 금방 지는지, 꽃을 보기 위해서라면 일찍 일어나야 하는 단점이 있다.

어제는 오랜만에 나팔꽃들을 보았다. 

​며칠전 피었다가 진 나팔꽃 하나는 이렇게 튼튼하고 잘생긴 씨방을 맺었다.

씨앗을 받았다가 내년에 심으면, 또 이렇게 멋진 나팔꽃 덩굴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나팔꽃은 어처구니 없는 데에 ​꽃봉우리를 맺기도 한다.

이 아이는 어쩌다가 창 안 그늘에 꽃봉우리르 맺은 걸까?

이 사진은 오늘 낮의 상태를 찍은 것이다.

보통, 아침에 피는 나팔꽃이 그늘인데다가 날씨까지 흐리니까 낮이 되서야 꽃봉우리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나는 나팔꽃이 좀더 환하게 느끼도록 오후 내내 방에 불을 켜놓고 꽃이 피기를 기다렸다.

​그러고는 간격을 둬가며, 나팔꽃이 벌어지는 광경을 사진에 담았다.

조금씩 조금씩 꽃봉우리가 벌어지고 있었다.​

​그런데 바로 이 순간 더 피지 않고 꽃 가장자리에 붉은 색깔이 돌기 시작하는 것이다.

하늘풀님의 말이 이건 꽃이 지기 시작할 때 띠는 빛깔이란다.

아직 활짝 피지 않았는데, 시들기 시작하는 거라니 마음 너무 아프다.ㅠㅠ

앞의 사진보다 ​꽃송이가 조금 더 벌여졌다.

그러나 붉은 빛은 더 짙어졌다.

그러다가 얼마 뒤, 완연한 붉은 빛 꽃 전체를 감쌌다.​

​그러고는 이렇게 오므라들기 시작하는 거다.

꽃은 파란색에서 보라색으로 완전히 바뀌었다.

그 뒤 더 오므라든 모습!​

그러고는 완전히 작아졌다.

이것들은 약 6시간 동안 조금씩 간격을 두고 찍은 사진들이다.​

활짝 핀 나팔꽃을 보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날씨가 흐린 덕에 변화되는 과정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다. 

이 사진은 창 안에 맺힌 또 다른 꽃봉우리!

이건 며칠 뒤에는 꽃을 피울 것이다.

이 꽃이 필 때는 꽃이 피는 과정을 보지 못하더라도 햇볕이 좋아서 꽃이 활짝 피었으면 좋겠다.

기도라도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