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감주나무의 특별한 번식방법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사진은 우리 동네 하천변에 있는 모감주나무를 찍은 것이다.

긴 줄기 사이로 잎들이 길게 붙어 있는 모습은 평범하고 흔한 나무들 모양을 하고 있어서 나는 쉬이 알아보지 못한다.

그러나 열매가 너무 독특해, 열매가 열리는 가을이 되면 금방 모감주나무란 걸 알 수 있다. 

이건 아직 열매가 잊지 않은 몇 주 전에 찍은 것이다.

아마 요즘에는 모두 짙은 갈색으로 익었을 것이다.​

​마치 꽈리처럼 주머니 모양을 한 저것들이 모감주 열매이다.

이 안에 동그란 열매들이 담겨 있는데, 이걸로 염주를 만들기도 해서 '염주나무'라고 불린다고 한다.

​그러나 모감주나무는 특별한 번식방법으로 더 유명한 나무이다.

중국이 원산지인 모감주나무는 주로 해안에 서식하는 나무이다.

우리나라에는 서해안 연안에 모감주 나무가 많이 자란다고 한다.

​그건 황해를 사이에 두고 중국으로부터 배를 타고 떠내려온 모감주나무가 서해안에 상륙해서 그곳에 싹을 틔웠기 때문이란다.

'배'라고? 뭔 배를 타고 왔나? 의아할 텐데....

모감주 나무의 열매가 잘 익어서 벌어진 모습이 마치 배같다.  

​나는 이날은 열매를 하나 따서 살펴보기로 했다.

금이 간 모양대로 손으로 찢어보니, 이렇게 열매가 갈라지는 것이 아닌가?

사진속 씨앗은 아직 초록빛이 많은 데, 잘 익은 모감주나무 씨앗은 검은색을 띤다. 

작은 배에 씨앗이 하나 단단하게 달려 있다.

이 상태로 여행을 나서는 것이다.

이처럼 배에 실려서 황해를 오가며 자란다고 하니, 너무 신기하고 재밌다.

영상으로 봤을 때도 신기하다, 생각했는데 직접 열매를 벌려보니 참으로 신기했다.

겨울에는 잘 익어 스스로 벌어진 모감주나무 열매를 주워서 강에 띄워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