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려야 할 쓰레기들

유익한 정보
반응형

분리배출 쓰레기 함을 보면, 결코 담겨서는 안되는 것이 있을 때가 많다.

사람들은 그다지 신경쓰지 않고 더럽게 된 비닐이나 이물질이 제거되지 않은 것을 분리배출함에 버린다.

게다가 종량제 봉투에 넣어야 할 비닐류가 담겨있는 것은 너무 흔한 일이다.

이렇게 분리수거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재작업을 거쳐야 하니 민폐가 아닐 수 없다.

위 표는 우리가 착각하기 쉽지만, 분리배출이 안되는 쓰레기를 정리해 놓은 것이다.

이것은 모두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려야 하는 것들이다.

그것들을 하나 하나 집어보기로 하겠다.

위 표에서도 알 수 있듯이, 종이류라고 하더라도 이물질이 많이 묻었거나 코팅이 되어 있는 종이는 재활용되지 않는다.

컵라면 용기나 오염이 많이 된 플라스틱용기도 마찬가지다.

컵라면 용기는 항상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려야 하고 플라스틱 용기는 깨끗하게 물로 씻어서 재활용함에 배출해야 한다.

만약, 깨끗하게 씻기가 싫다면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리면 된다.

씻기 힘든 기름병이나 소스병도 마찬가지이다.

분리배출을 원한다면, 깨끗하게 세제로 씻어서 내놓아야 한다.

과일을 싸고 있는 과일망도 재활용할 수 없다.

깨진 유리와 도자기류도 모두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려야 한다.

혹시 일하시는 분이 다칠 수 있으니, 깨진 유리는 꼭 다치지 않도록 잘 싸서 버리는 것이 좋겠다.

노끈이나 슬리퍼, 치솔, 고무장갑과 같은 것들도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하는 플라스틱 제품이다.

이것들은 여러 재질의 플라스틱이 섞여 있어서 재활용이 힘들다고 한다.

음식물이 묻었거나 깨끗하게 씻지 않은 비닐도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려야 한다.

또 비닐봉투에 스티커가 붙어 있을 경우도 종량제 봉투에 넣는다.

식탁보, 은박비닐, 이불보 비닐과 같은 것들도 모두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버려야 할 품목들이다.

이런 것들에는 분리배출 표시가 아에 없다.

분리배출 표시가 없는 비닐제품은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려야 한다고 생각하면, 조금 실천하기가 쉽다.

내가 조금 더 생각해서 분리배출을 잘 하면, 다른 사람들의 수고가 덜 드니 좋지 않을까?

우리 모두 분리배출을 철저하게 잘 하는 시민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