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박하 키우기

카테고리 없음
반응형

이 사진은 우리 동네 시청 뒷뜰에 있는 시청텃밭의 모습이다.

그중에서 박하가 심어져 있던 밭이다.

이름표가 붙어 있어서 박하인 줄 알았다.

잎을 손으로 만지니, 시원하고 상쾌한 박하향기가 퍼졌다.

박하가 이렇게 소담스럽게 심겨져 있었다.

너무 잘 보살핀 싱싱한 모습이다.

웃자란 줄기를 한차례 끊어준 듯하다.

잘린 줄기들이 눈에 띤다.

박하를 끊어서 뭘했을까, 궁금증이 생겼다.

나는 이 박하들 틈에서 이렇게 작은 싹 하나를 뽑아서 왔다.

나도 박하를 키워보고 싶었다.

이렇게 작은 싹이 과연 잘 자랄까?

우와! 근데 너무 잘 자란다.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의 모습이다.

금방 금방 자라서 곁가지가 나오고 뿌리에서도 줄기가 나와 길을 찾고 있고 있었다.

길을 찾고 있는 뿌리에서 나온 싹!

햇볕이 잘드는 곳에 놓고 물만 잘 주면, 쑥쑥 너무 잘 자란다.

물은 흙이 마르지 않을 정도로 조금 자주 주었다.

너무 잘 자라서 더 넓은 화분으로 옮겨 주었다. 

그랬더니, 더 쑥쑥 잘 자란다.

뿌리에서 줄기는 더 여러 개가 나왔다.

본 줄기가에는 새로운 싹이 쏙쏙 돋아나고 있다.

집에서 박하를 키우는 것은 너무 쉽다.

나는 이 박하를 더 풍성하게 키워서 요리에도 쓰고 해야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