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입는 패딩으로 오리털 베개 만들기

알뜰생활 프로젝트



이렇게 7년 넘게 입고 다니던 낡은 오리털 패딩을

  

 

썩썩 잘라, 털을 빼내고 다시 담고 하며 오리털 베개를 만들었다.

패딩 하나가 다 들어간 것이다.


 

물론, 이걸 만드느냐고 온 집안은 오리털이 날렸고 더는 이런 걸 만들지 않겠다고 마음먹고 있었는데, 다음 블로거 '효주'님께서 페딩을 빨아 젖은 상태로 이 작업을 하면, 하나도 털을 날리지 않고 베개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 주셨다.


우와~ 이런 놀라운 사실이...

다시 한번 꼭 이렇게 만들어 보고 싶지만, 아직 낡은 패딩이 없다.

언젠가 다시 꼭 만들어 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