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옛날 교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퐁-크르와'라는 도시의 민속박물관에는 옛날 프랑스의 초등학교 교실 모습이 꾸며져 있다.


작은 책상과 의자가 너무 귀엽다.


이걸 보자, 옛날 어린 시절의 교실이 생각났다.

나도 이렇게 나무로 된 책상과 의자에 앉아 공부를 했었다.

책상은 위의 것처럼 두 명이 함께 쓰는 것이었는데, 의자는 더 작은 1인용이었다. 

그 책상과 의자들이 문득 궁금하다.



아래는 브르타뉴 전통의상을 입은 소녀들 모습!

나도 저렇게 어린 시절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