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하길 좋아하는 친구에게 선물한 그릇

찌꺼의 부엌



프랑스에 가기 직전에 보고, 구국한 뒤 1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서 만난 것이니, 그녀를 다시 만난 건 거의 3년 만이다.

너무 무심해서 더 미뤄서는 안되겠다는 마음이 여름이 지나기 전에 꼭 만나야 할 것 같았다.

삼복더위에 식사를 하러 오라고 연락을 했더니, 마다 않고 기쁘게 우리 집을 방문했다.


나는 그녀에게 프랑스 벼룩시장에서 산 작은 용기를 선물로 주었다.

이 용기는 살 때도 포장을 뜯지 않은 새 것이었다.

나는 이 중 두 개만 사고 싶었지만, 이걸 파는 할머니는 네 개를 한 세트로 꼭 팔고 싶다고 하셨다.

그 가격은 단돈 2유로!

망설일 이유가 없었음에도, 나는 잠시 주저했다.

한국으로 돌아갈 때, 이걸 가져가야 하나? 하고...

그렇지만 '너무 싼 가격이니 일단 사자!' 하고는 중간에 겨울을 보내러 한국에 올 때 가지고 돌아왔다.

그러길 정말 잘 했다고 나중에 얼마나 생각했는지 모른다.

실제로 그곳 생활을 접고 귀국할 때는 가져와야할 책들과 자료들이 많아, 이것보다 훨씬 마음에 들었던 것들조차 대부분 기증하고 돌아와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이것들이 진정으로 네 개나 필요하지 않았다.

친구들을 초대해도 대부분 전통적인 한식으로 식사를 준비하는 내가 이 그릇을 멋지게 쓸 일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때 떠오른 사람이, 바로 이 친구였다.

친구집에서 먹었던 소스를 곁들인 전골 요리 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요리하길 좋아하고, 게다가 멋진 요리를 준비해 친구 초대를 잘 하는 그녀에게 안성맞춤의 선물이 될 것 같았다.

프랑스에서는 이걸 뭣에 쓰는지 잘 모르겠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개인 소스그릇으로 쓰면 좋을 것 같다.

무엇보다 손님들이 식탁에 준비되어 있는 오리가 올려진 뚜껑을 열 때, 모두 즐거워하지 않을까? 


그녀는 이 선물을 받고 매우 기뻐했다.

그녀의 요리를 더 빛나게 해주는 그릇이 되었으면 좋겠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차 만들기  (0) 2014.08.07
저장용 토마토 소스 만들기  (0) 2014.07.29
엄마의 겨울 요리  (2) 2014.07.28
요리하길 좋아하는 친구에게 선물한 그릇  (3) 2014.07.20
초복, 야채를 넣은 닭곰탕  (2) 2014.07.18
라면 넣은 떡볶이  (2) 2014.07.16
슈쿠르트(choucroute)  (2) 2014.07.13
쑥인절미 팥빙수  (0) 2014.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