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대체 뭘까?

문득, 멈춰 서서

홍대앞에서 친구를 만나 대학 안까지 들어가 교정을 산책한 적이 있다.

그곳 교정 한 귀퉁이에서 발견한 도자기 조각들!

그냥 아무렇게나 팽개쳐져 있는 모습이 작품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았다.

나는 좀더 바싹 다가갔다.

아래는 가까이서 찍은 사진!

"너무 예쁘다! 나는 이걸 좀 가져가야겠어!" 

멀찍이 도자기 조각을 주섬주섬 줍고 있는 나를 보며, 친구가 물었다.

"그걸 뭐하게?"

"모르지! 집에 가서 생각해야지~"

"너는 대학 때랑 어쩜 그렇게 하나도 안 변했니?"

"ㅎㅎ"

나는 이것들 중 10개를 주워서 가방에 넣었다.

그리고 집에 와서 물로 잘 씻어 책꽂이 위에 올려놓았다.

그냥 이렇게 늘어놔도 너무 예쁘다. 


저것들은 대체 뭐였을까?

왜 저렇게 아무렇게나 던져져 있는 걸까?

아직도 그대로 있을까?


이런 의문은 볼때마다 더 깊어지고 있다.

만약, 버린 것이라면 더 갖고 싶다.


언젠가 다시 가봤는데도 그대로 방치되어 있다면, 그때는 가방에 한가득 가져와야겠다.

그렇게 한가득 가져와서 뭘 하겠냐고?

그건 그때 생각해 봐야지~^^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로윈, 호박등불  (0) 2014.10.30
풍경에 얽힌 추억  (0) 2014.10.29
액자속, 내가 좋아하는 것들  (0) 2014.10.25
이건 대체 뭘까?  (0) 2014.10.25
반가운 뭉실이  (0) 2014.10.22
추억이 되어버린 전화기들  (0) 2014.10.19
핵발전 반대 피켓시위 (문탁네트워크)  (0) 2014.10.17
모네, 꼬끌리꼬 문진  (0) 2014.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