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모를래의 비아뒥, 고가철교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프랑스 브르타뉴의 모를래(Morlaix)라는 도시는 두 언덕 사이, 깊은 골짜기에 위치해 있다.

이러한 지형적인 조건으로 모를래 서쪽 지역은 프랑스 내륙으로부터 오랫동안 고립되어 있었다. 

브르타뉴의 피니스테르 지역이 내륙과 연결될 수 있었던 건 1863년 모를래 언덕 사이에 화강암 고가철교(Viaduc, 비아뒥)가 건설되면서부터다.



이 철교를 만들기 위해 9백~2천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참여했으며, 1만1천톤의 화강암과 7만4천톤의 모래와 흙, 43톤의 철이 들어갔다고 한다. 

철교의 높이는 58미터에 길이 292미터로, 전체 6만5천830m3에 달하는 거대한 규모다. 

이 고가철교 덕분에 파리와 브레스트를 잇는 열차가 달리게 되었다.



모를래 시내 어디서나 이 웅장한 고가철교가 눈에 띈다.

고가철교 중간 층은 사람이 다닐 수 있는 육교다. 

이 사이를 가로지르며, 도시를 조망할 수 있다.

이 위에서 보는 시내풍경도 너무 아름답다.



모를래 기차역에서 내려서 시내를 향해 언덕을 내려갈 때, 보이는 고가철교와 시내풍경!

청회색의 아르두와즈 돌편지붕과 아이보리빛 회벽으로 지어진 집들이 특히 인상적인 도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