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에서는 빨래를 밖에 널면 안돼요!

반응형


“우와! 아주머니가 오늘은 이불빨래를 하셨네!”

아침에 일어나 거실의 덧창을 거두며, 창을 가로질러 보이는 맞은 편 아파트 베란다 빨래줄에 넓게 걸려 있는 큰 이불을 보면서 혼자 중얼거렸다. 

길 건너편 아파트의 1층에 사는 한 아랍 여성은 빨래를 정말 부지런히 한다. 

이불은 물론, 카페트나 현관 깔개 등도 심심치 않게 널려 있곤 한다. 

이런 것들은 이곳 백인들에게서는 보기 드문 모습이다. 

이곳 사람들은 이불을 빠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이불보를 씌우고, 다시 그 사이에 침대보를 넣어 사용하면서, 침대보와 이불보만 빠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나 역시 이런 식으로 이불을 쓴다. 

그래서 나는 그녀의 빨래 습관이 매우 흥미로웠다. 


하기 힘든 이런 빨래들까지 부지런히 하는 사람인 만큼, 옷들은 수시로 널려 있다. 

'부지런히 빨래를 한다'는 느낌을 거둘 수 없는 만큼, 그 집 옆을 지나다가 간혹 눈이 마주치게 되는 그녀는 매우 단정하고 깔끔한 인상이었다. 

그녀의 집 바깥 베란다에 빨래가 널려 있지 않은 경우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비바람이 부는 날에도 심심치 않게 비를 맞고 있는 빨래를 볼 수도 있다. 

내가 그녀의 사정을 이렇게 잘 아는 건 바로 우리 창문으로 그녀의 베란다가 훤히 건너다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프랑스는 이렇게 옥외에 빨래를 너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물론, 마당이 있는 집은 마당에 빨래 건조대를 내놓기도 하지만, 아파트의 베란다에 빨래를 너는 경우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이런 관점에서 프랑스 남부의 건물은 모두 빨간 지붕에 아이보리색으로 벽을 칠해야 하는 것도 의무 사항이다. 

둘 다 풍경을 아름답게 보이기 위해서라고 하니, 관광을 중시하는 나라답다.  


세탁기 없이 생활하는 난 손 빨래를 해서 욕실 건조대에 물을 빼 실내에 널고, 간혹 햇볕이 너무 좋은 날은 작은 건조대를 창문에 바싹 붙여, 양말이나 수건 정도만 햇볕에 말리는 형편이다 보니, 나는 그 아주머니의 담대함이 부럽기조차 하다. 


실제로 중동 지방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동네의 아파트에서는 옥외에 빨래를 널어 놓은 경우를 흔하게 볼 수 있다. 

아랍인들은 한국사람들처럼 햇볕에 빨래를 바싹 말리는 것을 무척 좋아하는 것 같다.

백인들은 법으로 금지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옥외에 빨래를 과감히 너는 아랍인들에게 질색하지만, 나는 주택가 골목길 곳곳에 빨래가 널려있는 풍경에서 친근하고 따뜻한 느낌을 받는다.

바로 이곳에 사람들이 살고 있고, 사람들의 삶이 이어지고 있다는 느낌을 이처럼 강렬하게 주는 건 없기 때문이다. 

  


남부 프랑스 세트 시내 한 아랍인의 가정집 풍경!

이 골목에는 이 집처럼 창밖에서 빨래를 말리는 집들이 정말 많았다.



렌의 클뢰네 우리 마을, 뒤뜰에 빨래를 넌 한 가정집 모습! 

반응형
  •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7.02 17:29 신고

    우리나라에서도 아파트 밖으로는 빨래를 널지 않지요.
    며칠 전 베란다 밖으로 내놓은 집을 보고는 "어머, 외국인인가 보다!"하고 딸과 감탄했었답니다. ^^

    • BlogIcon 찌꺼 2014.07.03 01:22 신고

      빨래를 옥외에 널지 못하게 우리나라에서도 법으로 금지시킨 건 아니죠? 그냥 자발적으로 그렇게 하는 거죠? 궁금해서....ㅠㅠ

  • BlogIcon 히티틀러 2014.07.02 19:08 신고

    요즘은 아파트 같은 데에서는 빨래를 베란다에서 말리거나 세탁기 건조 기능을 이용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햇볕이 쨍쨍나는 날 밖에 내다너는 것만 못하더라고요.
    외국에서 지낼 때 저 아랍인 가정집처럼 빨래를 널었는데, 빨래도 금방 바짝 마르고, 말린 다음에 나는 햇볕 냄새가 너무 좋았어요ㅎㅎㅎ

  • BlogIcon 여강여호 2014.07.02 19:41 신고

    관광 때문에 외벽 색깔까지 마음대로 할 수 없다면
    조금 불편하지 않을까 싶네요.
    개인주의가 발달한 서구 사회에서 조금은 의외의 정책이라는 생각도 들고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3 03:01

    팬티가 너무 야해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4.07.03 07:28 신고

    예전에 어떤 연예인이 미국의 어느 지역에서 살면서 운동화 마당에 널었다가 이웃에게서 한마디 들었다고 했는 말이 생각나네요. ㅎ 관점의 차이겠지만 빨래 널려 있는 모습이 저는 더 정답게 보이던데요. ^^

    • BlogIcon 찌꺼 2014.07.03 17:27 신고

      부지깽이님도 저와 같은 생각이시군요! 그러고 보니 부지깽이님이랑은 통하는 게 많은 것 같아요!^^

  • BlogIcon 아쫑 2014.07.03 13:01 신고

    안에서 바깥에 저렇게 빨래를 가지런히 너는 것도 힘들 것 같아요.
    실수로 뚝 떨어지기라도 한다면...(제가 좀 달 떨어뜨려서 괜한 걱정을 해 봅니다.)^^
    사람사는 모습 같아 찌꺼님의 말대로 친근함이 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