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마조림

국물 끓이고 남은 다시마, 맛있게 먹는 법 국과 찌개, 각종 조림에 필요한 채수를 끓일 때, 꼭 쓰는 다시마를 그냥 버리기는 아깝다. 다시마는 섬유질이 많아서 장에 좋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도 도움을 많이 준다. 나는 이런 다시마를 쌈장이나 젓갈을 이용해서 쌈을 싸 먹기도 하고 국에 쫑쫑 썰어 넣기도 하는데, 맛이 없어 천덕꾸러기가 되기 일쑤다. 하지만 맛있게 먹는 방법이 있다. 바로 간장에 졸여서 먹는 건데, 오징어와 함께 졸이면 맛나다. 다시마를 한 젓가락씩 집어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오징어는 넙적하게 몇 토막 내 준다. 다시마와 오징어를 함께 후라이팬에 넣고 식용유와 설탕, 간장으로 달짝지근하게 간을 한다. 나무주걱으로 잘 저어가면서 낮은 불에 천천히 졸여준다. 양념장이 잘 베이도록 뒤적여 가면서 졸인다. 한번은 다시마만 조려보았.. 더보기
다양한 다시마볶음 요리들 ​​채수를 만들 때, 건다시마로 국물을 우리고 나면 꼭 이렇게 불린 다시마가 생기게 마련이다.평소에는 이 불린 다시마로 쌈을 싸서 먹었다.그런데 좀더 맛있게 먹을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생각해 낸 것이 다시마볶음이다. ​가장 먼저 곤약을 볶을 때, 이 불린 다시마도 함께 볶아 보았다.식용류를 두른 후라이팬에 곤약과 다시마를 넣고 간장과 설탕을 넣어 볶았다. ​일명, 곤약 다시마조림!맛있다~곤약보다 쫄깃쫄깃해지 다시마가 더 맛난 느낌이다.곤약, 다시마조림은 성공적!​이번에는 반건조 오징어를 가늘게 채썰어 오징어볶음을 했다.이때도 불린 건다시마를 오징어처럼 채썰어서 넣었다.곤약조림과 다른 점이 있다면, 고추가루를 넣고 채수도 많이 넣었다는 것이다.채수를 넣고 뭉근한 불에 한참 졸여줘야 오징어가 충분히 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