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브

'걀레뜨 데 루와'와 '페브'(fève) 프랑스에도 우리나라처럼 전통적으로 즐겨왔던 명절이 있다.그들의 명절은 모두 기독교와 관련된다는 것이 특징이다.기독교인이 아닌 나조차도 수년간 이들과 생활하다보니, 명절마다 있는 특별한 풍습들을 즐기곤 했다. 프랑스의 한 해 명절은 1월 6일부터 시작되는 주현절로부터 출발한다.1월 6일은 예수탄생 이후, 동방박사들이 예수님을 경배하러 온 날로, 이날부터 사순절 전날까지를 주현절이라고 한다.나는 이날들이 다 무슨 날인지는 모르지만, 프랑스 사람들이 주현절에 즐겨 먹는 '걀레뜨 데 루와'는 정말 좋아한다.주현절 동안 프랑스 사람들은 '걀레뜨 데 루와'라는 빵을 디저트로 먹으며 축하를 한다.대중적으로 파는 '걀레뜨 데 루와'는 페스츄리 형태로 빚은 반죽에 아몬드크림을 넣어 만들었는데, 원래 '걀레뜨 데 루와'의.. 더보기
프랑스 골동품시장에서 '페브' 사기 렌 시내에서 자주 열리는 골동품 시장에서 한 페브 상인을 발견했다. '페브'는 프랑스인들이 1월에 즐겨 먹는 '걀레뜨 데 루와'라고 불리는 아몬드 크림의 파이 속에 들어있는 손톱만한 도자기 인형이다. 사람들은 함께 파이를 갈라 먹는데, 파이 속에 숨겨 놓은 페브가 들어있는 파이조각을 선택한 사람이 그날의 왕, 즉 '루와'가 된다.왕이 되면, 파이 포장 상자 속에 들어있는 금빛 종이로 만든 왕관도 쓴다. 산더미로 쌓여 있는 페브만 봐도, 프랑스 사람들이 이 파이를 얼마나 많이 먹는 지 알만하다. 내가 열심히 페브를 사진 찍는 모습을 지켜보던 상인이 농담을 한다."우리 함께 사진 찍을까요?"'헐?' 나는 속으로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천진스럽고 환한 표정으로 "그럴까요?" 라고 말했다.나의 선선한 태도에 아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