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요리 한상

찌꺼의 부엌

지난 가을 프랑스의 릴을 방문했을 때, 그곳에 살고 있는 한국친구가 해준 요리들이다.

그녀는 스프에서부터 디져트까지 한상을 준비해줬다.

가장 먼저, 전채요리!

 브로콜리 스프에 체다치즈를 올려 살짝 구운 바게트를 곁들였다.

   


이어서 생-쟈크라고 불리는 조개를 익힌 순무(베트라브) 위에 놓았다. 

함께  치즈가루를 뿌린 밥, 검은 빛의 가루는 뭐였더라? 기억이 가물가물....

이것도 전채요리!



그리고 본격 주요리!

아일리쉬 소스를 끼얹은 생선과 당근



그동안 한국 음식을 못 먹었을 우리를 위해 김밥까지 준비했다. 



그리고 월남쌈! 귀엽게 말아져 한 입에 넣기 참 좋다.


 

마지막으로 디져트!

플랑에 과일을 얹었는데, 이 과일은 뭔지 잘 모르겠다. 함께 차가 나왔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장이 많이 아플 때!  (0) 2014.05.05
남은 김치로 김치전 부치기  (0) 2014.05.05
마늘 스파게티  (0) 2014.05.05
맵지 않은 백김치로 만두 만들기  (0) 2014.04.30
깻잎 계란말이 만들기  (4) 2014.04.30
프랑스 요리 한상  (0) 2014.04.22
모듬전  (0) 2014.04.16
파강회  (0) 2014.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