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로 화분 만들기

알뜰생활 프로젝트


올봄 알팔파를 파종한 이 화분은 내가 직접 만든 것이다.

관악산 자락에 베어져 있는 팔뜩만한 크기의 참나무 토막들을 여러개 주워온 것은 벌써 수년 전의 일이다.

그것들을 가지고 드디어 올해는 이렇게 화분을 만들어 보았다. 


송판 과일 상자곽을 쪼개고 하천가에서 주워온 베어져 뒹굴고 있는 작은 나무토막도 덧붙여 얼기설기 못질을 했다.

엉성하지만, 운치가 있어 마음에 든다. 

그리고 다시 며칠 전, 우리 단지 내 정원수들을 가지치기하고 던져놓은 나무가지들 몇 개를 주워왔다.

비교적 짧고 손으로도 뚝뚝 잘 부리질 것 같은 것들만 고르는 나를 지나가던 경비 아저씨는 무척 의아한 눈으로 쳐다보셨다.

그리고 속이 비어있는 나무 상자의 빈틈을 주워온 가지들을 잘라 막고 이런 화분을 만들었다.

아래는 세부 모습!

그러고 보면 올해는 화분을 정말 많이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