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천 모아 퀼트 파우치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남방, 치마, 바지 등, 온갖 낡은 옷의 체크천들을 모아 파우치를 만들어 보았다.

사실, 남방이나 바지 같은 것이 낡아 못 입게 되었을 때는 남방은 칼라부분이 헤지거나 바지는 무릎이 너무 나왔을 경우고 그런 곳을 제외하면, 다른 부분은 쓸만할 때가 너무 많다.


모아놓은 여러 가지 체크 천들을 사각조각으로 패치워크를 하고 가장자리와 바이어스는 체크가 돋보이도록 단색으로 댔다.

이번에는 주황색을 썼다.



그러나 보더와 바이어스로 댄 오렌지 색 천이 다 만들고 나니  좀 안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머신으로 퀼팅을 했는데, 그것도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다시 만들어본 파우치!

또 옆구리까지 모두 체크천으로 하고,  사진상으로는 알 수 없지만 청록색 천으로 바닥도 따로 했다.  

바이어스도 바닥과 같은 천으로 둘렀다. 그러니 위의 것보다는 나아보인다. 



그리고 연두색을 바이어스와 바닥을 대서 만든 파우치들!

뭔 바람이 불었는지, 이건 옆구리에 솔기 없이 통으로 만들었다.

물론, 통으로 만들면 시간이 더 많~이 걸린다.



그러면, 바닥에 솔기가 생긴다.

그러나 솔기를 없애면서까지 정성을 쏟을 만한 가치는 없어 보인다.

바닥이 좀더 튼튼한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일까?ㅋㅋ

이건 두 개를 만들어, 평소에 잘 챙겨주시는 언니들에게 선물로 드렸다.


그간의 작업을 통해 느낀 점!

어쩜 주황색이 문제가 아니라, 주황색 보더를 옆구리에 댄 것이 문제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머신으로 퀼팅을 한 것보다 핸드로 한 것이 더 낫고...

다음에는 주황색 천으로 바닥과 바이어스를 두르고, 핸드로 퀼팅을 해봐야겠다. 

또 다른 색 천을 가지고도 좀더 만들어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