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리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사진은 의왕에 있는 한 식당 화단에서 찍은 것이다.

화단을 가득 메운 예쁜 식물을 너무 신기해 하는 내게, 함께 동행한 일행 중 한 명은 "꽈리네!" 하고 이름을 알려 주셨다.

나는 꽈리를 본 적도 있다.

이렇게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것은 처음이어서 금방 꽈리를 알아보지 못했다.

무엇보다 주머니의 잎을 꼭 다물고 있어서 꽈리로 상상을 하기가 힘들었던 탓도 있다.

내가 본 것은 꽈리 한그루가 심어져 있는 화분이었고, 꽈리의 주머니도 벌어져 안에 있는 빨간 방울토마토 같은 열매가 보였던 상태였다.

이런 과정을 거쳐서 꽈리가 익어가나보다, 생각했다. 

그런데 이 많은 꽈리는 대채 무엇에 쓸까? 갑자기 궁금한 생각이 든다.

빗 속에서 꽈리가 너무 싱그럽게 빛난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으로, 나물로 쓰임이 다양한 오가피나무  (0) 2016.09.11
개똥쑥  (0) 2016.09.09
능소화와 미국능소화 비교  (0) 2016.09.01
꽈리  (0) 2016.09.01
아름다운 대나무숲과 죽순  (0) 2016.09.01
간에 좋은 산청목(벌나무)  (0) 2016.08.26
잉글리쉬라벤다  (0) 2016.08.23
능이버섯, 버섯의 으뜸  (0) 2016.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