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밥 만들기

찌꺼의 부엌

지난 주 김장을 하면서 싱싱하게 매달려 있던 무청을 잘라 그늘에 말렸다.

무청 시래기를 잘 말리면 정말 맛있는 요리를 할 수 있다.

위 사진은 베란다에서 햇볕이 잘 들지 않는 그늘에 일주일 동안 말린 시래기 두 줄기와 오른쪽에 있는 건 4일 전부터 말리고 있는 것이다.

일주일 가량 말리면 너무 질기지 않으면서도 신선한 시래기 요리를 할 수 있다.

나는 김장을 하면서 매달아 놓았던 다섯 줄기의 무청 중 세 개를 걷어서 요리를 했다.

가장 먼저 잘 마른 시래기를 찬물에 넣고 다시 불린다.

나는 약 두시간 동안 담가 놓았다가 끓는 물에 5분간 삶았다.

삶은 시래기를 찬물에 헹구어 꼭 짜서 뚜벅뚜벅 썬다.

이제 무엇이든 요리를 할 수 있다.

이번에는 시래기밥을 짓기로 했다.

쌀을 씻어 물을 붓고 시래기를 얻는다.

물은 평소보다 조금 적게 넣는다.

시래기밥은 압력솥에 하는 것이 부드럽게 물러져서 좋다.

보통 밥을 지을 때랑 똑같이 밥을 짓는다.

완성된 모습!​​

취향에 맞게 양념장을 넣어서 비벼먹는다.

나는 간장, 참기름을 넣어서 먹었다.

들기름도 좋다.

원한다면 통깨, 고추가루 등도 첨가해서 비벼도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