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두부찌개, 맵지않은 순두부 요리

찌꺼의 부엌

​이건 300g 짜리 한살림 순두부이다.

나는 순두부는 주로 새우젓을 이용해서 맵지 않게 끓이는 것을 선호한다.

맵지 않게 끓이면 더 순두부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가장 먼저 채수에 무를 넣고 새우젓을 넣고 끓인다.

넘치지 않도록 신경쓰고 있다가 끓기 시작하면, 불을 낮춰서 무를 조금 더 익힌다. 

새우젓을 넣고 국물을 끓일 때는 잘 넘치기 때문에 신경을 좀더 써야 한다.

어느 정도 무가 익었다고 판단될 때, 순두부를 넣는다.

순두부는 통째로 첨벙 넣고는 숟가락을 이용해 큰 덩어리로 뚜벅뚜벅 썰어주는 것이 좋다.

순두부찌개는 순두부가 너무 부서지지 않게 큰 조각으로 끓이는 것이 식감도 좋고 보기에도 좋다. ​

​순두부를 넣으면서 파와 마늘도 잘게 썰어서 넣는다.

불은 계속 중불에 끓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느타리버섯을 넣었다.

버섯은 팽이버섯이나 표고버섯도 좋다.

그때그때 있는 버섯을 이용한다.

물론, 버섯이 없을 때는 생략해도 된다.

가장 낮은 불로 낮춘 채 뚜껑을 덮고 살짝 더 끓인다.

버섯까지 다 익었다고 판단될 때 불을 끈다.

새우젓으로 간을 해서 맑으면서도 칼칼한 국물맛을 느낄 수 있다.

또 무가 들어가 국물이 시원하다.